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살모넬라 감염 파파야 리콜…일리노이서도 17건 발생

일리노이에서도 파파야를 통해 살모넬라 박테리아가 퍼진 것으로 확인됐다.

일리노이공중보건국(IDPH)은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일리노이에서 17명이 살모넬라 박테리아에 감염됐으며 이는 멕시코산 파파야에서 퍼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IDPH는 이 중 8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지역별로는 시카고 5명, 쿡카운티 서버브 4명, 듀페이지 4명, 케인·레익·윌·위네바고 카운티 각각 1명씩이다.

연방질병통제국(CDC)과 식품의약국(FDA)은 DNA 검사를 통해 살모넬라 감염을 추적했으며 이번 달 초부터 18일까지 23개주에서 97명이 감염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텍사스 주의 아그로모드사(Agromod Produce, Inc)는 Blondie, Yaya, Mananita, and Tastylicious 브랜드로 전국에서 팔리고 있는 파파야를 리콜조치 했다.

한편 IDPH는 살모넬라 박테리아를 섭취하면 6~72시간 후에 고열과 설사, 구토, 복통, 구역질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면역력이 약한 경우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박춘호 기자 polipch@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