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다양한 장르로 선뵈는 '동서양 문화 뿌리'

한·미 작가 7인 전시회
앤드류 샤이어 갤러리

앤드류샤이어 갤러리(대표 메이정)가 화단에서 주목받고 있는 4명의 한인화가와 3명의 미국작가가 참여하는 전시회(East inside West)를 열고있다. 이 일곱명의 작가들은 전시회에서 캔버스 나무 판 또는 종이로 제작된 작품으로 '동서양의 문화적 연관성'을 이야기 한다.

참여작가는 김은옥 국대호 송형노 이흠 질 대니얼 에릭 어니스트 존슨 제이 스터키.

이번 전시회에서 이들은 사진처럼 실제적인 그림부터 마치 만화같은 그림까지 다양한 쟝르를 선보인다.

하지만 각 작가들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동서양 사이의 문화적 뿌리에 대해서'라는 공통적 주제다. 이들은 이 주제가 표현된 작품을 통해 관객들의 질문을 이끌어낸다.

작가 김은옥은 결혼을 앞둔 신부가 받을법한 선물 보따리의 패턴을 그린다. 장식적인 패턴의 보따리들은 리본 솔 새틴 등으로 표현된다.

다양한 색깔의 젤리빈과 파리의 거리모습 등 일상적인 소재를 그린 국대호는 사진으로 현실적인 모습을 포착했던 1960 70년대의 미국 작가들에 대한 기억을 떠올리게 한다.

작가 송형노는 동상이나 건축물의 기둥에서나 보여질 법한 커다란 야생동물로 관람객들에게 다가오며 캔버스에 오일물감으로 사탕 등 간식거리를 그리는 작가 이흠은 배경은 단색으로 표현하고 사탕 등은 클로즈업을 하여 다양한 색을 입힌다.

전시회는 8월7일까지 계속된다.

▶주소: 3850 Wilshire Bl. #107 LA ▶문의: (213)389-2601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