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감동 '울지마 톤즈' 저절로 눈물이~

성정바오로 성당, 둘째마당 성황리에 열려
내달 셋째마당엔 '글로브' 상영

수단의 슈바이처, 고 이태석 신부의 감동 휴먼 다큐먼터리 영화 ‘울지마 톤즈’ 저절로 눈물이 흘려 내렸다. 감동의 연속이었다.

버지니아 성 정 바오로 천주교회(주임 곽호인 베드로 신부)은 공동체 창설 25주년 기념 여름문화 축제 두 번째 행사로 16일 상연한 영화 ‘울지마 톤즈’ 보기가 성황리에 열렸다.

곽호인 베드로 신부는 “이 신부는 2001년부터 9년동안 사제로 사는 동안 8년을 아프리카 톤즈에서 일했다”면서 “처음 아프리카로 갈 때 가족들이 만류했지만 이 신분가 ‘지구상에서 가장 가난하고 가고자 하는 사람이 없기 때문에 가야한다’고 해 가족들도 더 이상 만류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한 곽 신부는 “이 신부의 국민훈장 소식과 톤즈 지역이 남수단 국가로 독립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덧붙였다.

2001년 사제 서품을 받은 뒤 아프리카에서 가장 오지인 수단의 톤즈에서 병원을 짓고 하루 300여 명의 환자를 보살피다 지난해 대장암으로 작고한 이태석(향년 48세) 신부가 15일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았다. 이날 이 신부의 모친 신명남(89)씨가 형 이태영 신부의 부축을 받으며 휠체어를 타고 참석해 훈장을 받았다.

성정 바오로 천주교회는 셋째마당 ‘영화감상’으로 8월20일(토) 오후 8시 ‘글로브’를 상영한다.. 한국 및 워싱턴에서 주목받은 충주 성심 농아학교 야구단의 우정과 사랑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1승을 향한 노력과 꿈, 도전하는 열정을 가슴에 담게 해준다.

장대명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