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칼럼/무더위 속 신체관리] 인삼·한방차 등으로 원기회복

윤제필/자생 한방병원 미국분원 대표원장

여름 더위가 극성이다. 더위에 맞서는 방법도 각양각색이다. 뜨거운 햇볕과 무더위에 에어컨만 마구 틀어대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더위를 식히기 위해 차가운 음식만 찾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덥다고 해서 시원한 곳만 찾거나 차가운 음식만 먹다가는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이런 때일수록 특히 건강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동의보감에서는 여름철 석달은 밤에는 늦게 자고 새벽에 일찍 일어나 하루종일 부지런히 활동하고 만사에 신경질 내지 말고 좋은 성과를 올리게 하며 순리대로 기운을 펴는 것이 여름에 순응하여 양생하는 길이다. 이와 반대로 하면 속이 곯아 학질에 걸려 겨울에 중병이 든다고 했다. 건강관리는 계절과 상관없이 언제나 중요하겠지만 여름철 건강관리는 특히 중요하다. 여름철에 건강관리를 잘못하면 가을 겨울철 건강까지 나빠진다고 하니 여름철 건강관리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다. 그렇다면 여름철 건강관리 어떻게 해야 할까?

한여름 더위가 기승을 부릴수록 뱃속의 기운은 차가워져 소화기 계통도 약해지기 쉽다. '밥이 보약이다'고는 하지만 밥맛은 없고 차가운 몸에 차가운 음식만 찾게 되니 여름철이면 유독 위장장애나 설사가 많이 생기게 된다. '냉방병' 역시 차가워진 몸에 인공적인 냉기를 쐬다 보니 생기는 병이다. 냉방병에 걸리면 가뜩이나 저항력이 낮아진 상태이기 때문에 잘 떨어지지 않아 고생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여름에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이상신호는 흔히 '더위 먹었다'고 하는 증상이다. 한방에서는 '기허증'이라고 하는데 식욕이 떨어지고 온몸이 나른하여 꼼짝하기 싫을 뿐 아니라 매사에 의욕이 없고 피곤함을 느끼게 된다. 이러한 증상이 지속되면 입맛은 떨어지고 연이어 기력까지 허해지게 된다. 이 때 보약을 먹으면 여름을 잘 날 수 있다. 기운을 나게 하는 약으로는 인삼이 주효하다. 보중익기탕 익기보혈탕 등을 먹으면 기를 회복하는데 도움이 된다.

흔히 보약하면 십전대보탕이나 녹용 등을 떠올린다. 그러나 보약이라고 다 몸에 좋다는 맹신은 금물. 체질과 증상을 무시한 채 몸에 좋다는 약을 무조건 복용하다가는 '보약'이 '사약'이 될 수도 있다. 여름 보약은 땀으로 배출되어 돈 낭비 시간 낭비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있는데 전혀 근거 없는 말이다. 기를 보해주거나 조혈(피를 만드는)능력을 키워주는 약을 먹는 것은 여름을 나는 데 도움이 된다. 여름을 타는 사람에게 잘 쓰는 보약으로는 '육공단'이나 '청서익기탕'인데 더위를 쫓으면서 떨어진 기를 끌어올려주기 때문에 좋은 효과를 볼 수 있다.

육공단은 원기 부족으로 체질이 허약한 사람들에게 특히 좋다. 우리 몸의 혈액순환을 개선시켜줌으로써 뇌에 산소공급을 원활하게 해준다. 또한 뇌세포를 재생시키는 효능의 단백질인 Egr1을 생성해 뇌기능을 활성화시켜 기억력과 집중력을 높이며 만성피로를 제거하는 효과가 있다. 이러한 사실은 미국 캘리포니아 어바인 의과대학연구소 신경학 박사인 셔먼 교수의 실험연구를 통해 입증되었으며 이 연구논문이 국제 신경과학회지 '뉴로 사이언스(International journal of Neuroscience)'에 발표 게재돼 그 효과를 입증했다.

노인은 신체가 노쇠하여 모든 기능이 저하되어 있고 질병이 있다면 이미 만성화된 것이므로 약을 쓸 때는 이런 점을 감안해야 한다. 특히 날씨가 더운 여름철에는 더욱 그러하다. 청 장년층에게 하는 처방처럼 공격적인 처방을 노인에게 하게 되면 몸이 견디지 못하고 오히려 건강이 나빠질 수 있다.

일단 병이 들면 물리치기 어렵고 진전이 더디기 때문에 질병이 닥치기 전에 보양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연로하신 부모님께 아무 병이 없음에도 보약을 권하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 여름철 보약은 심신을 안정시키고 질병을 예방하여 여름을 잘 날 수 있도록 도와준다.

건강한 마음에 건강한 몸이 깃든다고 했다. 잘 먹고 잘 자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도 마음을 편안히 가지는 것이 건강을 지키는 최고의 비결이다. 가정에서는 한방차를 만들어 수시로 마시면 좋다. 인삼 맥문동 오미자를 함께 달인 생맥산은 맥을 살린다고 하여 시원하게 보관해서 하루 1~2회씩 마시면 기운을 차리는데 도움이 된다.

▶문의:(714)773-7000(323)677-4900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