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펜실베이니아의 '그랜드 캐년' 절경

전망 좋은 하이킹 코스를 찾아서

산에 오르고 싶어지는 시즌이다. 깊은 산을 누비며 땀을 흠뻑 흘리고 나면, 마치 사우나를 한듯 시원해진다. 하이킹엔 기술도 필요 없고, 스트레스 해소에도 그만이다.

산마다 표정이 다르다고 한다. 미국엔 절경도 감상하며 즐길 수 있는 등산 코스가 많다. USA 투데이가 최근 지역 등산 전문가들의 조언을 받아 소개한 51개주의 절경 하이킹 코스 중 동부만 추려보았다.

◆뉴욕=애디론댁은 뉴욕 주에서 최고의 하이킹 코스를 갖고 있다. 블래드마운틴은 왕복 2마일로 가파르지만 짧다. 레이크조지 인근 블랙 마운틴엔 8.5일 왕복 등산은 1,100피트를 수직으로 올라야하는데 더욱 아름다운 경관을 볼 수 있다. 초보 하이커는 경사를 건너 뛰고 5마일을 폭포 주변으로 우회해서 캐세이드레이크로 가는 이지 코스를 택할 수 있다.

◆뉴저지=치즈퀘이크 스테이트파크는 다양한 지형을 자랑한다. 인기있는 그린 트레일을 포함 5가지 칼라의 트레일을 뽐낸다. 단지 3.5마일 안에서 경사면들과 씨름하고 열린 들판과 대서양 부근의 하얀 향나무 습지와 습지대 그리고 150년 된 하얀색 소나무를 볼 수 있다. .

◆펜실베이니아= ‘펜실베이니아의 그랜드 캐년’으로 불리우는 파인크릭 협곡은 대략 50마일의 길이와 100피트 이상의 깊이를 지녔다. 레오나르드 해리슨 스테이트파크의 터키 패스(Turkey Path)는 길이 협곡의 층을 따라 1마일 내려가면서 폭포와 절경을 지나게 된다.

◆커네티컷= ’악마의 덴’으로 불리우는 1756에이커 크기 웨스톤의 둘에를 2시간 정도 돌면, 커네티컷주 삼림의 극치를 맛볼 수 있다. 3.3마일의 거리를 덮는 잘 표시된 길은 당신을 1700년도에 세워진 물방아용 연못에 녹음 속과 일부 습지를 지나 이끼가 쌓인 바위 너머 손상되지 않은 자연경관을 제공하는 암석의 노출된 부위까지 데려가 줄 것이다.

◆메릴랜드=포토맥강를 감싸고 있는 184.5마일 긴 체사피크와 오하이오 카날 내셔널 히스토릭파크는 주 최대이자 최다의 방문객이 드나드는 공원이다. 포토맥 안 올드앵거스 인에 들어가 빌리고트 트레일의 ‘B’ 섹션과 씨름해라. 물을 따라 돌들을 지나는 아주 멋진 등반을 준비해라.

◆로드아일랜드=대서양 바람을 맞으며 100여년 전 대부호들의 별장이었던 맨션을 사이로 걸어보라. 뉴포트의 클리프워크(Cliff Walk)에 3.5마일 위에서 찾을 수 있다. 이스턴비치의 메모리얼다이브에서 시작해 맨션 ‘마블하우스’, 차이니즈 티하우스와 브레이커스를 지나라. 당신은 70피트 높이 절벽에서 자연의 바위 해안지대를 밟을 수 있을 것이다.

◆델라웨어=물의 모습과 소리는 한 결 같이 우리의 마음을 달래주는 능력을 갖고 있다. '크릭로드'와 지친 일과의 스트레스를 실제로 해결해주는 브랜디와인 크릭 스테이트파크의 록키 런 트레일 5마일에 오르면 느낄 수 있다. 톰슨스 브리지에서 시작해 폭넓은 길과 유리같은 브랜디와인 크릭의 자갈길을 지난다. 길을 따라 포플러나무와 자작나무, 단풍나무들의 그늘을 만끽할 것이다.

◆워싱턴 D.C.=지붕 모양으로 우거진 나무가 있는 ‘록 크릭 파크(Rock Creek Park)’는 바위투성이 환경에 상대적으로 여름에도 온화하다. 가벼운 등반가들이나 바이커들 또는 인라인 스케이터들은 '비치 드라이브' 와 공원 사이에 큰 도로가 동력 교통들의 출입을 제한할 때 주말에 헤매야 하므로 주의해야 한다.

◆버지니아=매년 10여만명 이상이 셰난도국립공원의 북쪽 끝에 올드래그의 정상에 온다. 몇 개의 공원 정상들 중에 하나는 360도의 경관을 제공하며 바위가 많고 드러나 있다. 짧은 산등성이 길은 꼭대기 근처 머리털이 솟듯 서로 경쟁하며 밀치듯 서있는 바위가 있다. 덜 붐비는 곳으로 가고 싶다면, 새들길로 향하는 위클리 할로 로드를 등반해라.

◆메인=메인주의 하이커들은 걸프 하가스 고지(협곡) 8.6마일 둘레 등반을 함으로써 노스우드의 풍부한 맛을 볼 수 있다. 이 협곡엔 극적으로 떨어지는 폭포와 수영할 수 있는 선녀탕이 있으며 플레전트리버의 서쪽 줄기가 보이는 몹시 가파른 암석들이 있다. 기억할만한 보너스는 헤르미타지를 통하는 길이다. 그 곳은 모든 주위에 고요함을 더하는 손대지 않은 백색 소나무들을 둘러볼 수 있다.

◆메사추세츠=블루힐 레저베이션의 크기는 7000에이커로 22개의 언덕에 125마일에 뻗쳐있다. 635피트의 그레이트 블루힐에선 보스턴의 환상적인 경관을 볼 수 있다.

◆버몬트=마운트 인디펜던스 스테이트 히스토릭사이트는 레이크 챔플레인이 내려다보인다. 1776년 시민군이 독립전쟁 동안 사용했던 요새가 있다. 박물관을 포함한 독립 산은 전쟁의 가장 고고학적으로 잘 보전된 장소 중의 하나로 각인되었다.

◆뉴햄프셔=화이트마운틴내셔널포레스트 안에 마운트 초코루아는 노련한 가족 단위 하이커들이 즐겨찾는 곳이다. 여기서 3500피트 높이의 벌거벗은 원뿔형 정상에선 뉴햄프셔의 아름다운 경관을 볼 수 있다.

권지담 인턴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