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도시 집어 삼키는 모래 폭풍

북가주 지역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지난 5일 애리조나주 피닉스시에 모래 폭풍(Dust storm)이 불어 닥쳐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이번 모래 폭풍에 따라 피닉스 스카이하버 국제공항을 비롯해 도시의 주요 프리웨이 곳곳이 차단됐으며 주민들은 모래와 먼지로 인한 호흡기 질환 등을 호소했다. 사진은 이날 모래 폭풍이 도시를 뒤덮고 있는 모습.[AP]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