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성 김대건 사제 순교자 대축일

워싱턴한인천주교회 미사 봉헌

 워싱턴 한인 천주교회(박용일 주임신부)는 3일 한국 성직자들의 수호자인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 대축일’ 미사를 봉헌했다.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 대축일은 5일이지만 워싱턴 한인 천주교회측은 주일인 3일에 경축 이동 미사로 집전했다.

이날 미사는 워싱턴을 방문중인 서정혁 프란치스코 신부가 집전, 워싱턴 한인 천주교회 주보 성인이기도 한 성 김대건 사제 대축일 미사의 뜻을 더했다.

 서 신부는 교중미사에서 주님 복음 전할 때의 바오로 사도처럼 온갖 위협을 무릅쓰고, 고난을 겪은 성 김대건 사제의 신심을 기렸다.

 김대건 신부는 조선 최초 유학생으로 천주교 사제의 맏형이며 한국 교회의 최초 목자다.

 온갖 박해의 옥중에서도 하느님께 모든 영광을 드린다는 마지막 서한을 낭독한 서 신부는 “선조들의 신앙은 이렇다”고 단언하며, 십자가의 삶보다 안일한 삶을 추구하고 하느님 계명보다 ‘나’ 중심의 삶을 뒤쫓는지 반성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태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