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중언 목사, 한국 감신대 교수로

'쉼터 목회' 강좌 개설 계획
후러싱제일교회 은퇴송별모임

조기 은퇴한 김중언 목사가 한국 감리교신학대학 객원교수로 갈 예정이다.

김 목사는 지난달 26일 주일예배를 끝으로 지난 13년간 후러싱제일교회 목회를 마치고 오는 9월부터 모교에서 후배들을 가르친다.

김 목사는 학교에서 그 동안 꾸준히 주창한 '쉼터 목회'를 강좌로 개설한다는 계획이다. 쉼터 목회는 교회가 편안한 쉼이 있어야 하고, 각종 프로그램보다는 휴식이 있는 터전이 돼야 한다는 것이다.

대형교회를 이끌던 김 목사가 올해 초 은퇴를 3년 앞두고 스스로 물러나겠다고 발표, 교계에 신선한 충격을 줬다. 은퇴 후 당초에는 캄보디아 선교사로 갈 계획이었으나 현지 사정으로 이뤄지지 않았다.

은퇴송별 모임이 지난달 26일 후러싱제일교회에서 열렸다. 김 목사는 이날 "교회가 새로운 도약이 있도록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이날 뉴욕교회협 회장 김원기 목사로부터 공로패를, 교회 평신도대표 강현석 장로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모임에는 교계 지도자, 교인 등 6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김 목사의 아들로 후러싱제일교회 영어예배 'VCF'를 이끈 김유민 목사도 자리를 함께 했다. 김유민 목사는 오는 가을쯤 카자흐스탄 선교사로 떠날 예정이다.

정상교 기자 jungsang@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