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공원·유람선에서도 '풍덩'

가볼 만한 뉴욕시 수영장

뉴욕시 야외 수영장이 29일 일제히 문을 열고 뉴요커들을 맞이하기 시작했다. 여름방학을 맞아 물놀이를 즐기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수영장으로 몰리는 가운데 눈에 띄는 주요 수영장을 소개한다.

◆큰 물에서 놀고 싶다=뉴욕시에서 가장 큰 규모인 330피트 길이의 아스토리아공원 수영장(19스트릿@23애브뉴·퀸즈). 1936년과 64년, 올림픽 수영 예선 경기도 치렀던 곳. 트라이보로브리지와 아스토리아 공원의 녹지를 배경으로 무료로 시원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오전 11시~오후 7시. 718-626-8623.

리버뱅크주립공원(리버사이드드라이브@138~145스트릿·맨해튼)도 크다. 올림픽 사이즈 실내 수영장·야외 수영장·농구장·테니스장·롤러스케이트장 등 수영뿐 아니라 다양한 놀이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오전 6시~오후 8시, 입장료 1~3달러. 212-694-3600.

◆독특한 체험을 원한다=크루즈 위에서 즐기는 이색 수영장이 있다. 브롱스 바레토포인트공원(비엘애브뉴@바레토와 티파니스트릿 사이)에 정박해 있는 ‘플로팅 풀레이디’. 2007년 브루클린하이츠에서 첫 선을 보인 이래 뉴요커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무료 유람선이다. 오전 11시~오후 7시. 718-430-4601.

뉴욕시에서 유일하게 다이빙을 허용하는 수영장 3곳도 독특하다. 베이사이드 포트토텐공원(422 위버로드·718-224-4031)에 있는 무료 야외 수영장은 10피트 다이빙 보드가 설치돼 있으며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한다. 이밖에도 맨해튼에는 토니다폴리토(220 배릭스트릿·212-206-8500)와 존제이(FDR드라이브@이스트 76스트릿· 212-794-6566) 공원 수영장에 다이빙 보드가 있다.

이주사랑 기자 jsrlee@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