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피지성 발진- 베이비 오일 바른 후 목욕, 유아 습진 - 앨러지 비누로 씻고 보습제

어린아이 홍반 발진 대처 요령

▶가정에서 간단하게 다스릴 수 있는 발진

영유아나 어린이들에게 흔한 홍반 가운데 부모들이 처치할 수 있는 종류로는 피지성 발진 열꽃 기저귀 발진 유아 습진 등을 꼽을 수 있다. 피지성 발진은 영아들에게 흔한데 두피나 눈썹 귀 언저리 등 피지가 많이 분비되는 부위에 주로 발생한다.

노르스름한 색을 띄는데 보통은 그냥 놔눠도 대략 생후 6개월쯤 지나면 더 이상 나타나지 않는다. 미용상으로 흉하게 느껴진다면 베이비 오일을 발라줘 부드럽게 한 다음 떼어내고 바로 목욕을 시켜주도록 한다. 열꽃은 목이나 얼굴 주변에 흔히 나타나고 등이나 가슴 쪽에 출현할 수도 있다.

체온이 크게 오르지 않는 열꽃은 땀구멍을 통해 땀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기 때문에 생긴다. 아이를 뉘어 놓는 침대 등이 비닐이나 다른 방수성 재료라면 즉시 교체해 주도록 한다. 어린 아이들은 땀구멍이 제대로 발달되지 않았기 때문에 평소 땀이 덜 나도록 시원한 환경에서 키워야 한다. 열꽃 부위가 심하게 가려워서 긁거나 한다면 병원 처방을 받는 게 안전하다.

기저귀 발진은 말 그대로 기저귀와 접촉하는 신체 부위가 붉으스레하게 변하는 것이다. 사타구니 부위의 통풍이 제대로 안 되는데다 대소변을 박테리아가 분해시키면서 나오는 암모니아로 인해 이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 베이비 파우더 등을 발라주고 부채질 등을 하는 방식으로 통풍을 시켜준다. 기저귀를 바로 바로 갈아줘 습기가 차지 않도록 하는 게 최선의 예방법이다.

유아 습진은 볼이나 턱 부위 등에 주로 나타나는 습진으로 가족력이 있으면 발병하는 경우가 흔하다. 저자극성 즉 앨러지 전용 비누로 잘 씻어주고 보습제를 발라주도록 한다. 상당수는 취학 연령이 되면 사라지지만 평생 달고 살아야 하는 경우도 있다. 간단한 처치로 증상이 완화되지 않고 오히려 심해진다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

▶서둘러 전문의 진료가 필요한 발진

수족구 병도 심심치 않게 생기는 어린이 피부 질환이다. 침이나 땀 혹은 신체 접촉을 통해 옮겨 지는데 이름 그대로 손과 발바닥 입 주변이 빨갛게 변한다. 물집이 잡히는 증상도 전형적이다. 특별한 치료 없이도 일주일 가량 지나면 낫는데 특이한 변종 바이러스에 의해 생긴 경우라면 뇌까지 침입해 치명적인 결과를 불러올 수 있다.

이같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아구창은 입 주변에 처음에는 하얀 반점처럼 나타났다가 입속까지 번지고 급기야는 붉으스레한 색깔로 변한다. 곰팡이 감염이 원인으로 아이가 상당히 고통스러워 한다. 바로 병원으로 데려가 치료를 받게 한다. 하얀 색인 까닭에 초기에는 눈에 잘 띄지 않아 발견이 쉽지 않은 경우가 많다. 또 목주변이 붓거나 고열이 오르면서 홍반이 동반되는 질환으로 장미진이라는 게 있다. 장미 색깔처럼 붉게 발진이 된다해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

붉은 점 주변으로 원형의 띠 같은 게 형성된다. 체온이 섭씨 39도 이상(화씨 102도)으로 오르며 아이가 가벼운 설사 증상을 보일 수도 있다. 홍역과 종종 혼돈되기도 한다. 즉시 병원에 데리고 가야 제대로 치료할 수 있는 대표적인 어린아이 발진이다.

김창엽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