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제주에 '한국서 가장 작은 교회'

'순례자 교회' 내달 완공
성인 4~5명 수용 공간

제주도에 한국에서 가장 작고 아름다운 교회가 생긴다.

22일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제주노회 김태헌(46) 목사에 따르면 제주시 한경면 용수리 용수저수지 인근에 8㎡ 규모의 '순례자의 교회'(사진)가 다음 달 완공을 앞두고 있다.

올레 13코스가 지나가는 길목에 자리한 이 교회는 종탑을 포함해 5m 높이의 목조 건물로 성인 네다섯명이 들어가면 꽉 차는 미니 교회다.

무릎을 꿇고 앉으면 서로 무릎과 무릎이 맞닿을 정도로 좁아 초창기 교회를 연상시킨다.

건물의 하단과 외곽은 각각 인조 현무암과 현무암을 사용해 제주의 지역색을 한껏 강조했다.

이 교회는 제주에서 시작된 걷기 열풍이 전국을 휩쓸자 길의 본래 의미를 돌아보자는 뜻에서 지난 3월 공사를 시작했다.

스페인의 순례길인 '카미노 데 산티아고'에서 모티브를 얻었다는 제주 올레길이 단순히 걷는 길에 머물거나 관광지로 전락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에서다.

지난 2002년 제주에 와 용수교회에서 사역하기도 한 김 목사는 "세상에는 큰 교회도 있어야 하지만 작은 교회를 통해서도 얼마든지 복음을 전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며 "날로 크고 웅장해져 가는 한국 교회건축에 대한 반성의 뜻도 들어 있다"고 밝혔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