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주류교계 어린이 성경학교…자체 테마 개발 '날로 탄탄'

브로드웨이식 뮤지컬 도입
정교한 소품으로 감동 백배

미 주류교계의 '어린이 여름성경학교(Vacation Bible School.이하 VBS)'가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무대는 더욱 화려해지고 소품은 더 정교해지고 프로그램은 더 탄탄해졌다.

종전의 교회교육 대형 출판업체에서 제작한 천편일률적인 교제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자체 테마를 개발해 어린이들을 성경속 감동으로 보다 가깝게 이끌고 있다.

텍사스주 대형교회 '힐스처치오브크라이스트'는 브로드웨이 형식의 뮤지컬 대작까지 선보였다. 이 교회는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린 VBS '서머 스펙테큘러'에서 자체 개발한 테마 '노아의 방주'를 선보였다.

특히 이 교회는 매일 밤마다 가족 모두가 감상할 수 있는 브로드웨이 스타일의 뮤지컬을 공연해 큰 호응을 얻었다. 42명의 출연진이 참여한 뮤지컬에서는 특히 10대들의 우상으로 떠오른 여가수 '레이디 가가'의 곡을 개사해 배경음악으로 선택한 파격적인 무대로 꾸몄다.

또 노아의 방주 핵심을 전달하기 위해 저학년에게는 실물 크기의 동물 만들기 고학년에게는 파워포인트를 통한 세미나를 여는 등 연령에 따른 맞춤 교육을 실시했다.

꼼꼼한 준비과정과 가족들의 참여를 이끈 덕에 올해 VBS에는 6300여 명이 참석하는 성황을 이뤘다.

이 교회의 패티 위버 교육담당 목사는 "예전의 구태의연한 VBS에서 탈피했다"면서 "만약 복음을 문화와 결부시켜 볼거리를 선사할 수 있다면 아이들의 시선을 단번에 잡아 가슴을 한번에 꿰뚫을 만큼 위력적인 전도의 도구로 삼을 수 있다고 확신했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올해 테마를 뉴욕시 일주여행인 '빅애플 어드벤처'로 택한 텍사스주의 트래비스침례교회와 퍼스트연합감리교회에서도 15피트 크기의 타임스퀘어 대형현수막과 자유의 여신상으로 예배당을 장식하는 등 역시 재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트래비스침례교회의 스콧 유델리 교육 목사는 "예전처럼 앉아서 성경을 읽어주는 따분한 방식은 큰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면서 "성경 내용을 몸으로 체험하고 참여시키는 프로그램을 개발해야한다"고 시대적 요구에 걸맞는 방향을 제시했다.

정구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