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위키리크스 판권 잡아라"

영화ㆍ방송사들 매입 경쟁
기사 쓴 기자들도 돈방석

폭로 전문 웹사이트 '위키리크스'를 소재로 한 영화가 만들어지면서 위키리크스를 취재한 기자들과 신문사들이 '짭짤한' 수익을 올리고 있다고 파이낸셜 타임스(FT)가 27일 보도했다.

현재 제작이 진행 중인 위키리크스 관련 영화는 최소 5편이다. 드림웍스와 유니버설픽처스 같은 할리우드 영화 제작사 영국 BBC방송과 미 유료 케이블채널 HBO 등이다. 이들은 위키리크스를 다룬 책과 기사에 대한 독점 판권을 따내려 경쟁을 벌이고 있다.

드림웍스는 영국 일간 가디언의 기자 데이비드 리와 루크 하딩이 쓴 책 '위키리크스: 어산지의 비밀주의와의 전쟁에 대해서'의 판권을 샀으며 다른 가디언 기자들과도 판권 협상을 벌이고 있다. FT는 또 다른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드림웍스가 판권과 옵션 계약에 100만 달러 이상을 썼다"며 "가디언의 알랜 루스브리거 편집국장과 이언 카츠 편집국장 대리가 관련 계약을 맺고 상당히 많은 돈을 받았다"고 전했다.

뉴욕 타임스(NYT)의 빌 켈러 편집인도 지난해 아카데미 6개 부문 수상작 '허트로커'를 쓴 작가 마크 볼의 제작사에 자신이 쓴 위키리크스 관련 기사의 판권을 팔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