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0대에 처녀성 잃은 여성, 이혼율 높다.

10대에 처녀성을 잃은 여성이 이혼할 가능성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오아대학 연구팀이 기혼자와 이혼자 3천7백9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10대에 처음 성관계를 가진 여성들의 결혼 후 5년 내 이혼율은 31%였으며 10년 내 이혼율은 47%나 됐다.

반면에 성인이 될 때까지 처녀성을 지닌 여성들의 5년 내 이혼율은 15%, 10년 내 이혼율은 27%로 나타났다.

그러나 10대에 처녀성을 임의로 잃은 여성들의 이혼은 이와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이 조사는 보여주고 있다.

16세 이전에 원하든 원치 않든 간에 성관계를 가진 여성들의 이혼은 더 많았다.

또한 10대에 성관계를 가진 여성들의 25%는 혼전 임신을 해 성인이 된 다음 성관계를 가진 여성들의 혼전 임신 10%에 비해 혼전 임신이 2.5배나 많았다.

조사대상자들의 1%는 13세 이하에 성경험을 했으며 14, 15세 이하는 5%, 16,17세 이하는 10%로 나타났다.

18세 전에 첫경험을 한 여성들의 42%는 원치 않는 섹스였다고 밝혔다.

18세 이후에 첫경험을 한 여성들은 58%였으며 이 중 22%는 원치 않는 섹스였고 21%는 원하는 섹스였다고 대답했다.

연구팀은 섹스 자체는 이혼의 가능성을 높혀주지 않지만 복수의 섹스 파트너, 임신, 혼외 출산 등이 이혼의 요인이 된다고 결론지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