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PET 스캔으로 알츠하이머 진단한다

양전자 방사 단층촬영법(PET) 스캔이 알츠하이머병을 진단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으로 떠오르고 있다.

호주 오스틴 병원 연구진은 새로운 알츠하이머 진단법을 텍사스의 샌 안토니오에서 열린 핵의학 협회 연례회의에서 발표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PET 스캔을 통해 뇌내의 아밀로이드를 찾아낼 수 있다. 아밀로이드는 알츠하이머병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물질이다.

오스틴 병원의 크리스토퍼 로우 박사는 "일선 병원에서 곧 PET를 이용한 아밀로이드 진단을 사용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알츠하이머는 전세계적으로 1800만명이 앓고 있는 질병으로 가장 환자가 많은 정신병이다.

알츠하이머 협회는 지난 4월 새로운 알츠하이머 진단 지침을 발표하며 뇌 속에 아밀로이드가 생성되는 시기가 알츠하이머의 첫 단계라고 밝혔다. 이 시기에는 환자가 아무런 증상을 보이지 않기 때문에 진단이 어려운 것으로 드러났다. 따라서 PET 스캔을 통해 아밀로이드를 진단할 수 있다면 환자가 알츠하이머 증세를 보이기 전에 조기 진단이 가능해진다.

알츠하이머는 널리 알려진 치료법이 없다. 이 때문에 알츠하이머 조기진단이 병세의 악화를 막을 수 있는지는 미지수다.

오스틴 병원의 케빈 옹 박사는 "환자의 입장에서 보면 병세가 악화되는 것에 대비해서 생활방식을 바꾸는 등의 준비가 가능하다"고 새로운 진단방법의 장점을 밝혔다.

조원희 인턴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