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형열의 즐거운 책읽기] 먹을거리에 대한 '불편한 진실'

잡식동물의 딜레마
마이클 폴란 지음
다른세상 펴냄


고민과 성찰은 풍요가 아닌 결핍에서 나온다. 현대의 환경오염은 아토피와 앨러지라는 정체를 파악하기 힘든 증세를 만들었고 이 증세를 가진 사람들의 일부는 무조건 약에 의존하지만 또한 일부는 자신과 가족의 먹거리에 대해서 진지한 고민을 시작하게 된다.

미국 생활이 10년이 넘게 되면서 점점 심해지는 앨러지에 고통을 받던 끝에 필자도 스스로 무엇을 먹고 있는가 성찰하게 되었다. 그러다 우연히 집은 책이 마이클 폴란의 책 '잡식동물의 딜레마'였다.

인간은 잡식동물이다. 잡식동물은 다양한 음식을 골라먹을 수 있다. 잡식동물에게 '오늘은 무엇을 먹을까?'는 행복한 고민이다. 눈꽃처럼 촘촘하고 화려한 마블링이 가득한 소고기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쌀밥 구수한 된장찌개…… 생각만으로도 군침이 돈다.

그렇다면 이러한 음식을 모두 섭취할 수 있어 먹는 즐거움을 가장 크게 누리는 잡식동물이 도대체 어떠한 딜레마에 빠졌다는 것일까? 유기농 작물인가 일반 작물인가? 유기농 작물이라면 국내산인가 수입산인가? 자연산인가 양식인가? 트랜스 지방은 얼마나 함유했는가? 육식을 할 것인가 채식을 할 것인가? 원초적 질문인 '이 풀은 먹을 수 있는 풀일까?'에서 맛있는 풀인지 유기농 풀인지도 판단해야 하는 시대가 되었다. 새로운 형태의 딜레마가 양산된 시대 말이다.

저자는 과거에는 없었던 이 딜레마가 어디서 어떻게 왜 생겨났는지 음식사슬을 샅샅이 추적하여 대안을 찾아본다. 즉 아침 식사에 오른 닭 가슴살이 어떤 과정을 거쳐 사육 도축 포장 유통되어 오르는지를 거꾸로 찾아가는 것이다. 우리가 슈퍼마켓에서 구입하는 음식부터 떠올려보자. 농장에서 직접 구입했거나 수확한 생산물이 아닌 모든 음식은 '산업'으로 귀결된다.

다양성이 결여된 산업화 음식은 결과적으로 이윤을 추구하기 위해 탄생하였다. 주목할 점은 기업이 이윤을 높이는 데 효과적인 방법은 소비자에게 자세하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아야 한다는 사실이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산업적 음식사슬에 민감해져야 하며 어떠한 선택을 하든 제대로 알고 골라야 한다.

폴란은 이 책에서 오늘날 식품산업의 구조와 식문화 전반을 몸소 체험하며 치밀하게 추적한다.

저자는 음식은 오늘날 위협받고 있는 모든 가치의 강력한 상징이라고 힘주어 말한다. 좋은 음식을 먹는 것은 건강을 위한 일일 뿐 아니라 산업화와 세계화의 물결 속에서 우리가 상실한 모든 문화적 가치들을 회복하는 일이라는 것이다.

알라딘서점 대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