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희망을 여는 아침]

'강심장들은 긴장감과 압박감을 긍정적이고 즐거운 것으로 받아들이는 경향이 강하다. 긴장감은 더 이상 스트레스가 아니다. 스포츠심리학자인 김병준 교수의 신간 '강심장이 되라'중 일부입니다. 그는 '강한 정신력은 타고나는 것이 아니라 단련되는 것'이라고 강조합니다.그렇습니다.강심장은 만들기 나름입니다.

hope11@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