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교계 '친환경 십자가' 운동 네온 대신 태양전지·LED로

한국의 교회들이 '친환경 십자가 캠페인'에 나섰다.

네온사인으로 된 야간 십자가 조명이 전력소모량이 많은데다 일각에서 '빛 공해'라는 지적까지 제기되자 자발적으로 에너지 절약 캠페인을 벌이기로 한 것이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교단은 다음 달 말 친환경 십자가 캠페인을 시작한다.

우선 교단 산하 교회들을 상대로 태양 전지판을 설치해 십자가의 불을 밝힐 것을 권고하고 태양 전지판 설치 비용이 부담스러운 교회들에 대해서는 기존의 네온 조명 십자가를 전력소모량이 그 10분의 1에 불과한 LED 십자가로 바꾸는 방안을 대안으로 제시할 방침이다.

예장 통합 사회봉사부 환경보존위원회의 조상식 장로는 26일 "하나님이 창조한 세계를 지키고 가꾸자는 차원에서 캠페인을 시작하게 됐다"면서 "교단 산하 교회들을 중심으로 캠페인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예장 통합에 소속된 교회는 전국적으로 8천여 곳에 이른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