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OC] "제자리로 오는데 15년 걸렸어요…나처럼 방황하는 청소년 없길"

갱 단원 출신 전도사의 고백

"제 자리로 돌아오는데 15년이 걸렸습니다."

심포지엄에서 강연한 김지석 전도사(가명·30)는 갱 단원 출신이다. 1998년 납치 및 중절도혐의로 체포돼 15년형을 선고받은 뒤 12년 형기를 채운 지난 해 출소했다.

체포되기 3년 전 15세의 나이에 무장강도 혐의로 체포돼 1년형을 살고 나온 뒤 집행유예기간에 또 범죄에 가담하는 바람에 중형을 선고받은 것.

김 전도사는 "아버지의 폭력과 부모의 이혼으로 상처를 받아 처음 가출을 했던 때가 15살이었다"면서 "2~3개월씩 집에 들어가지 않고 친구, 형들과 어울리며 나쁜 짓을 하며 자유를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삶을 후회하고 반성하는데 15년이나 걸렸고 앞으로 또 얼마나 시간이 필요할지 모르겠다"며 "지금 내 모습을 보며 청소년들이 한 때의 방황과 일탈의 유혹을 이겨내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 전도사에 따르면 한인 청소년은 흑인, 라티노와 달리 자발적으로 갱단에 가입하는 사례가 많다. 가정에서 인정받지 못하고 학교에서 방황하는 학생들이 스스로 갱에 가입하고 친구들과 무리지어 다니며 나쁜 짓을 한다는 것.

그는 "랩음악의 가사와 리듬에 심취해 스스로의 모습을 멋지다고 생각하는 가운데 점차 깊은 범죄의 길로 들어서고 결국 교도소에 가게 되지만 그 때는 후회해도 늦는다"고 설명했다.

김 전도사는 "잘못한 것도 없는데 왜 감옥에 왔을까 억울해하던 때 김석기 목사가 수차례 면회를 오며 도움을 줬다"면서 "하지만 당시엔 그것조차 싫어 '왜 오냐'고 따지며 심한 말도 할 만큼 잘못을 뉘우치기가 어려웠다"고 말했다.

2005년 김 목사가 놓고 간 성경에서 희망을 갖게 된 그는 이후 지난 날을 반성하며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게 됐다. 교도소에서 고등학교 과정을 마치고 현재 신학교에 다니며 청소년들의 교화에 힘쓰고 있는 김 전도사는 "세상을 바꾸려 들기 보다 청소년들에게 빛이 되고 싶다"며 "나처럼 방황하고 범죄자가 되는 청소년이 더 이상 나오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