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달러화 약세로 미국행 관광객 급증…미국인보다 돈도 잘 써

달러화 약세가 지속되면서 구매력이 커진 해외 관광객들이 미국으로 몰려들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글로벌 여행 & 관광 서밋 회의에 참석중인 여행업계 관계자들이 한결 같이 외국인 관광객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고 19일 보도했다.

미국을 찾는 관광객 중에는 최근 상대적으로 통화강세를 보이고 있는 유럽 지역 사람들이 많다. 매리엇 인터내셔널 호텔의 안 소렌선 최고운용책임자(COO)는 "미국을 방문하는 유럽인들이 늘었으며 이런 현상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런 낙관적 전망은 장기적인 달러화 가치 하락에 근거하고 있다. 외국 통화에 대해 달러화 가치가 떨어지면 해외에서 오는 관광객들은 미국 내에서 구매력이 상대적으로 커지기 때문에 미국의 관광 경쟁력도 함께 증대된다.

캘리포니아 여행관광위원회의 캐롤린 베테타 대표는 캘리포니아 주에도 국제 관광객 수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베테타 대표는 "해외 관광객은 여행 비수기에 많이 찾아오기 때문에 관광업계로서는 매우 고마운 손님들"이라고 평가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