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여성 40%가 원치 않는 임신

미국 성인 여성들의 임신중 약 40%가 원치 않거나 시기를 잘못 맞춘 경우인 것으로 조사됐다.

USA투데이는 19일 '성 및 임신관련 건강 관점'이란 저널의 온라인판에 실린 연구결과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 연구는 출산을 했던 8만6000명과 낙태를 했던 9000명의 여성 등에 관한 2006년 통계에 대한 분석을 토대로 이뤄진 것이다.

이 연구에 따르면 계획하지 않았거나 시기를 잘못 맞춘 임신은 지역적으로는 남서부 지방과 인구가 밀집한 대도시가 많은 지역에서 높게 나타났다. 미리 계획되지 않은 임신을 한 여성의 65~70%는 시기를 잘못 맞췄다고 답했고 25-35%는 원치않던 임신이었다고 답했다.

코넬대학 사회학과의 켈리 뮤지크 교수는 "미국 여성들의 원치 않은 임신율은 다른 선진국에 비해 높은 축에 속한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처럼 원치않은 임신이 많은 이유를 가족계획에 관한 자문을 받을 기관을 찾지 못했거나 피임을 제대로 못한 점 그리고 '내게는 그런일이 없을 것'이라는 안일한 생각 등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