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꽃이 된 빈 상자

윤지영/뉴저지

냄새 나는 상자가 도착했다는 전화에
한걸음에 우체국으로 달려갔다

먼 허공을 숨차게 헤치고 온 뜨거운 냄새
차곡차곡 동여맨 검은 봉지들을 꺼내며
굽은 골목골목 끌고 다니셨을
어머니의 허술한 다리를 안아본다

허리 굽혀 비워낸 상자의 맨 밑바닥에서
낮 달처럼 환히 떠 계신 어머니
굵은 빗방울이 떨어진다

빠르게 흐른 칠십 평생
쉼 없이 활활 타오르다
마침내 차가운 꽃이 되는 생애
빈 상자 속에 가득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