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스턴트맨의 세계 "불확실한 삶… 열정과 발품으로 극복"

한인 스턴트맨 하단테씨의 라이프 스타일
액션연습보다 인맥 구축에 더 많이 투자
'엑스멘' 촬영장 숨어들어 배역 따기도


한인 스턴트맨 하단테 씨는 지난해 큰 인기를 끈 AMC TV시리즈 <워킹데드> 를 시작으로 최근에 영화 <엑스맨: 퍼스트클래스> 와 MTV의 TV시리즈 <틴울프 시즌1> 촬영을 마쳤다. 특히 틴울프에서는 주인공인 타일러 포지의 역할을 맡아 늑대인간으로 변신해 스릴 넘치는 액션연기를 펼쳤다. 스턴트맨으로 맹활약중인 하씨를 통해 화려한 액션을 연출하는 얼굴없는 배우, 스턴트맨의 세계를 살펴본다.

#"나는 베이비 스턴트맨"
이 업계에서 자신을 '스턴트맨'이라고 스스로 소개할 수 있는 사람은 수십 년 이상 경력의 배테랑급이다. 경력이 짧은 하씨가 자신을 스턴트맨으로 소개했다가는 '건방지다'는 말을 듣는다.
그는 "이 분야에서 인정받으려면 최소한 15년 정도 경력이 있어야 한다"며 "이 업계에서 나 정도는 스턴트 퍼포머, 그 것도 35세 이하의 '베이비 제너레이션'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스턴트맨으로 불릴 수 있는 부류는 35세 이상 50세 미만의 '키드 제너레이션'과 그 이상의 '올드 제너레이션'이다. 이중 올드 제너레이션은 영화나 TV쇼 제작 시 스턴트 코디네이터로 일하며, 캐스팅부터 연기 지도까지 하는 베테랑이다.
업계에서 말하는 진짜 '스턴트맨'이 되기 위해서는 몸 관리만큼 중요한 것이 바로 인맥관리다. 그는 "워낙 바닥이 좁다 보니 캐스팅에도 인맥이 중요하게 작용한다"고 말했다. "스턴트맨이라고 하면 액션연기가 전부라고 생각하는 데, 실제로 일해보니 성공의 80%는 인맥이 좌우한다"고 설명했다.
스턴트맨은 배우와 달리 에이전트 없이 일하는 1인 사업자나 다름없다. 때문에 스턴트 코디네이터 입장에서도 캐스팅을 할 때 주변의 네트워킹을 십분 활용한다. 하씨가 맡은 틴울프의 주인공 스턴트 역시 평소 친분이 있던 스턴트 코디네이터가 직접 일을 맡겼다.
그는 "연습하는 시간보다 네트워킹에 투자하는 시간이 더 많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2년간 수백명의 사람들을 만난 것이 커리어를 쌓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배역 따려면 007작전도 불사
신인 스턴트맨은 대부분 촬영장을 직접 찾아다니며 배역을 따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들은 이런 발품을 '허슬링'이라고 한다. 검증되지 않은 신인이라 거절당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운이 좋으면 작은 배역이지만 출연의 기회를 얻기도 한다.
하씨는 지난해 조지아주 잭킬 아일랜드에서 엑스맨 촬영일정이 잡혀있다는 소식에 75마일을 운전해 한달음에 달려갔다. 예상대로 경비는 삼엄했다. 영화관계자만 출입할 수 있고, 신분증 검사도 철저하게 했지만 동트기 전 촬영장에 몰래 숨어들어간 그는 무작정 스턴트 코디네이터를 기다렸고, 결국 정부요원 역할을 배정받아 촬영을 마쳤다. "일에 대한 열정과 부지런함, 두둑한 배짱이 없다면 작은 역할 하나를 배정받기도 힘들만큼 문이 좁다"고 그는 말했다.

배역을 받기 위해 직접 발로 뛰어야 하는 하씨같은 스턴트맨에게 가장 큰 스트레스 요인은 바로 불규칙한 생활과 수입이다. 보통 하루 촬영하고 일당을 받지만 일이 규칙적이지 않고 수입도 일정치 않기 때문이다.


#몸만큼 머리 많이 쓰는 직업
하씨는 "많은 사람들이 스턴트맨이라고 하면 대부분 몸을 던져 일하는 무모하고 위험한 직업이라는 편견을 가지고 있지만 실상을 들여다보면 몸 만큼이나 머리를 많이 써야 하는 직업"이라고 말했다.

스턴트맨은 보통 촬영 시작 1시간30분전에 미리 도착해 그날 촬영할 장면을 미리 준비한다. 달려가다 넘어지는 장면 하나를 찍더라도 어느 지점에서 어떤 동작으로 넘어질 지를 미리 계산해야 하기 때문에 주변에 돌부리, 작은 자갈 하나까지도 미리 체크해야 한다. 또 직업의 성격상 화면에 얼굴이 나와서는 안되기 때문에 넘어질 때 카메라 방향이나 동선을 연구해 얼굴이 최대한 렌즈에 잡히지 않도록 연구한다. "스턴트맨이 한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치밀하게 계산하고 움직여야 한다"는 것이다.

하씨는 요즘 새로운 버릇이 생겼다. 영화가 끝나고 영화관에 있던 사람들이 자리를 떠나지만 하씨는 엔딩 크레딧이 올라갈 때까지 기다린다. "크레딧이 올라가면 영화속 스턴트 맨이 누구인지 확인하게 된다. 아는 사람이름이나 내 이름이 나오면 흥분되기도 하고,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김동그라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