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집단 사육 애완동물 판매 금지 추진…LA시 조례안 상정

나날이 늘어나는 유기 애완동물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LA시가 판매를 목적으로 집단 사육된 애완동물의 매매를 금지하는 조례안을 추진하고 있다.

폴 코레츠 LA시의원은 "LA시는 현재 애완동물 과다현상을 겪고 있다. 더군다나 버려지는 애완동물도 너무 많다"며 6일 이 같은 내용의 법안을 상정했다. 조례안은 애완용 강아지를 집단 사육하는 '퍼피 밀(Puppy Mill)'과 고양이를 키우는 '키튼 밀(Kitten Mill)'에서 강아지나 고양이를 사거나 팔지 못하게 하는 내용이다. 조례안은 또 햄스터나 토끼 등 집단 사육되는 다른 애완동물의 판매도 금지하는 방안을 연구토록 하는 내용도 포함한다.

코레츠 시의원은 "애완동물을 키울 수 있는 방법엔 퍼피 밀이나 키튼 밀을 통한 구매 외에도 입양 등 여러가지가 있다"며 "퍼피 밀과 키튼 밀을 금지시키는 것은 애완동물 과다현상을 조금이나마 해소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LA시 동물서비스국 관계자는 "지난 해 길거리에서 발견해 보호소로 옮긴 강아지와 고양이가 사상 최대 규모인 5만6000마리에 달하며 올해도 1분기에만 1만6000마리의 버려진 강아지와 고양이가 발견됐다"며 "이번 조례안은 꼭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유기 애완동물이 크게 는 것은 불경기가 지속되면서 사육비 등에 부담을 느낀 소유주들이 애완동물을 버리는 일이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문진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