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칼럼/위장병] 통증없이 찾아오는 '위암'

차민영/차민영 내과 원장

필자가 서울 의대를 1982년에 졸업했으니 내과 의사를 거의 30년 정도 한 셈이다. 하루에도 수없이 많은 환자들을 보고 있는데 그 중 3분의 1 정도는 위장병 환자들이다. 많은 사람들이 "소화가 안 된다" "속이 더부룩하다" "명치 부분이 갑갑하다"고 호소한다. 또는 위산 역류로 인해서 "앞가슴이 쓰리고 답답하다" "숨쉬기가 곤란하다" "자고 나면 목이 아프고 입이 쓰다" "아침에 일어나면 '험험' 하면서 헛기침이 나온다" 등의 증세를 호소하는데 이 분들은 위가 안 아파도 다 위장병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즉 위산 역류병 등도 넓은 범위의 위장병(Stomach disease)에 다 포함된다.

그래서 한국인들의 30~40% 정도는 다 위장병을 가지고 있다고 보아야 한다. 그런데 많은 분들이 "그러면 제 병은 위장병 중에서 위염인가요 위궤양인가요? 설마 위암은 아니겠지요?" 하면서 증세와 진찰만으로 구별이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결론부터 말하자면 증세와 의학적 소견만 가지고 위염 위궤양 위암 이 세 가지를 정확히 구별할 수는 없다. 우리가 무서워하는 위암부터 말하자면 희한하게도 위암은 3기가 될 때 까지는 대부분 아무런 증세를 일으키지 않는다. 이 점을 많은 분들이 모르고 있다. 또는 지식으로는 알지만 실제로는 "그래도 뭔가 소화가 안 된다든가 하는 가벼운 증세는 있겠지"라고 추측한다. 실상은 의사 초년병들도 그렇게 생각하다가 증세가 전혀 없는 위암3기나 4기 환자를 볼 때 "과연 내과 교과서가 틀린 것이 하나도 없구나"라고 감탄한다.

여기서 필자와 절친한 서울의대 후배이며 현재 서울 의대 외과 교수로 있는 양한광 박사의 말을 인용해 보자. "위암의 증상은 전혀 증상이 없는 경우부터 심한 통증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양상을 나타낸다. 중요한 것은 위암이 어떤 특징적인 증상을 가지는 것이 아니라 일반적인 소화기 증상을 나타낸다는 것이다. 위암의 초기에는 증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있다고 하더라도 경미하여 약간의 소화불량이나 상복부 불편감을 느끼는 정도이므로 건강한 성인이 소화기 증상을 느끼게 되면 반드시 검진을 받아 보아야 한다. 다시 강조하는 것은 위암은 특징적 증상이 없고 심지어는 전신에 퍼진 4기 위암 환자에게서도 10% 정도는 증상이 없다는 사실이다.

위염 위궤양 위암을 증세로는 절대 구별할 수 없다. 그래서 한국인들은 소화가 안 된다고 느끼면 꼭 위내시경을 받아보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40세 이후에는 위에 아무런 증세가 없더라도 꼭 1~2년에 한 번씩은 위내시경을 받아야 한다.

전혀 위장증세가 없는 분들을 본 필자가 직접 위내시경을 실시하여 찾아낸 위암환자가 너무나 많고 이런 경우는 대부분 위암 초기이기 때문에 치료 확률은 90% 정도로 높다. 이럴 때 의사로서의 보람을 느낀다. 특히 40세 이후엔 해마다 위내시경을 받는 것이 좋다. ▶문의 (213)383-7770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