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실내 인테리어 휴지통…부정적 이미지 벗고 소품으로 '업그레이드'

나뭇결 무늬·플라스틱 '자연미 듬뿍'
부엌엔 페달 달린 스틸 제품이 적합

예전에 휴지통 하면 아무거나 쑤셔 넣고 아무 데나 방치했기에 그냥 커다란 입구에 적당한 크기면 됐다. 하지만 요즘은 휴지통 하나도 디자인을 고려하는 시대가 왔다. 공간과 쓰는 사람의 취향을 고려하고 디자인적인 요소까지 첨가된 휴지통을 소개한다.

지저분하다고 아무 곳에나 둘 수도 없고 그렇다고 없앨 수도 없는 휴지통.

이제는 단순히 쓰레기를 버리는 휴지통에서 벗어나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활용할 수 있는 제품들이 많이 등장하고 있다.

인테리어 소품 매니저들에 따르면 예전과 달리 요즘에는 거실이나 욕실이나 공간에 따라서 다양한 디자인의 휴지통을 찾는 이들이 많아 작년에 비해 매출 역시 30% 정도 증가했다.

화려한 그림이 그려진 휴지통은 그냥 세워두기만 해도 멋스럽다. 알록달록한 색상의 휴지통들은 발랄한 느낌으로 공간을 채워줄 수 있다. 생생한 나뭇결 무늬 플라스틱 휴지통은 자연스러운 분위기가 유행인 요즘 인기 있는 아이템 중 하나다.

▶거실

있으면 티 안 나다가도 없으면 허전한 휴지통. 거실은 가족들이 함께 모이는 공간일 뿐만 아니라 손님들도 맞는 장소이기도 하다. 생활공간이자 접대공간이기도 한 거실에는 기능보다는 장식성이 강한 제품을 고르는 것이 좋다.

인테리어 소품처럼 활용할 수 있는 것을 택해 가장 적당한 위치인 거실 가구와 소파 옆이 배치한다. 디자인 자체는 단순하지만 파스텔톤의 그린 컬러 휴지통을 한쪽 구석에 배치하면 거실의 화사함을 더해준다.

▶욕실

우리가 자주 사용하는 욕식에는 포인트를 줄 수 있는 산뜻한 컬러의 낮고 콤팩트한 크기 휴지통을 배치해 보자. 이때 뚜껑이 있고 페달이 장착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은데 그러면 휴지를 버릴 때 손으로 뚜껑을 열 필요가 없다. 사소한 기능이지만 그 편리함 때문에 인기라고. 그뿐만 아니라 미관상 위생상 문제도 동시에 해결된다.

▶서재

집 안 다른 공간과 달리 배출되는 쓰레기 양이 가장 적다. 또 나오는 쓰레기도 종이.부스러기 등이 대부분. 책상 위에 올려놓을 작은 휴지통 하나면 충분하다. 책상 아래 휴지통을 두고 싶다면 슬림한 디자인을 선택해 벽면으로 최대한 붙여 사용하면 된다.

▶주방

휴지통이 가장 필요한 곳 중에 하나가 바로 주방은 쓰레기 문제가 가장 골칫덩이인 구역이기도 하다.

냄새가 많이 나는 음식물 쓰레기는 바로 처리해야 하고 매일 버려야 하는 게 가장 귀찮다. 이런 주방에선 기능성이 있는 휴지통을 사용하는 것이 좋은데 플라스틱 제품보다는 스테인리스 스틸 제품을 사용해 냄새가 외부로 새는 것을 막아주는 것이 좋다.

또 음식물을 버릴 때 손으로 뚜껑을 열 필요가 없도록 아랫부분에 페달이 달려 있는 것으로 선택하는 것이 좋다.

▶현관

신발.우산 등으로 북적이지만 않는다면 재활용 분리수거통의 바람직한 위치는 다용도실.베란다가 아니라 현관 앞이다. 의외로 재활용품이라는 게 생각보다 무게가 나가기 때문에 현관에 두면 무엇보다 들고나가야 하는 수고가 적다. 요즘 출시되는 제품은 크기와 디자인이 콤팩트해 공간을 많이 차지 않는다.

이수정 기자 leesoo@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