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셰리프가 지하철 티켓 '무작위 검사'…개스값 오르며 무임승차↑, 적발되면 벌금에 봉사명령

지난주 김 모(32)씨는 LA 한인타운내 버몬트 역에서 벌금 통보를 받았다. 날짜 지난 지하철표로 무임승차하다 세리프국의 무작위 검사에 걸렸기 때문이다. 벌금은 물론 이달 30일 법정출두까지 해야 한다. 김씨는 "돈 한푼 아끼려다 된통 당했다. 특별히 표를 검사하는 시스템이 없어서 걸릴 줄 몰랐다"며 "벌금이 얼마나 나올지 판사가 무슨 말을 할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개스비 고공행진으로 대중교통 이용객이 크게 증가한 가운데 무임승차 얌체족들도 함께 늘고 있다. LA카운티 교통국(MTA)에 따르면 지난 3월 한 달 동안 6173명이 무임승차로 벌금형을 받았다.

이 수치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소폭 상승한 것으로 2010년 3월에는 총 5897명이 벌금을 부과 받았다.

최근 LA다운타운 유니온 역에서 표검사를 받았다는 김정숙(56)씨는 "(세리프 경관들이) 매일 같은 장소에서 검사하진 않는 것 같다. 자주 메트로를 이용하지만 직접 검사를 당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벌금 통보를 받는 사람을 여럿 목격했다. 1달러 50센트를 아껴서 어디에 쓰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현재 표검사는 LA카운티 세리프국과 MTA 소속 조사관(Metro fare inspectors)들이 담당하고 있으며 무임승차 발각시엔 최대 250달러 벌금과 48시간의 사회봉사 명령이 주어진다.

MTA는 표검사가 안전하고 공정한 교통시스템 운영을 위해 꼭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데이비드 소테로 공보관은 "무임승차를 막기 위해 세리프국과 공조하고 있다"며 "표검사는 단순히 70~250달러 티켓을 끊는 일이 아니다. 검사를 진행하는 조사관들의 임무는 위험인물이나 물건을 발견 안전 수칙을 알리는 등 제값 내는 승객들에게 더 좋은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MTA는 지난해 무려 4600만 달러를 투입 메트로 지하철역에 무임승차 차단기를 설치했으나 제대로 사용하지 못해 주민들의 세금을 낭비했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구혜영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