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의무사령부(MEDCOM)를 가다…군의관은 6개 분야서 2~4년 전액 장학금

피터 리·존 오 등 한인도 다수 배출
경쟁 극심…일반 학생·현역병도 지원

올초 애리조나주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으로 중태에 빠진 가브리엘 기퍼즈(40) 연방 하원의원의 수술을 맡아 화제가 됐던 '유니버시티 메디컬 센터(UMC)'의 한인 외상 전문의 피터 리(49) 박사와 2006년 아프가니스탄 전쟁에서 몸에 폭탄 파편이 박힌 부상병을 위험을 무릅쓰고 수술해 살려낸 존 오 중령(39)의 스토리가 알려지면서 한인 커뮤니티에서 '군의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본지는 이에 육군 본부가 위치한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의무사령부(MEDCOM)를 방문, 군의관과 간호관 등 의료 전문인들을 양성하는 교육 과정을 취재했다. 고강도 교육과 훈련을 통해 이들이 받은 의료 라이선스는 전쟁터에서는 물론 제대 후 사회에서도 크게 인정받고 있었다.

◇의무사령부를 가다

"이번 시험에 떨어지면 집으로 가야 합니다. 정신차리고 공부하세요."

육군 의무사령부 산하 의료교육훈련소(METC)의 약학과 빌딩. 40여명의 학생들이 심각한 눈빛으로 교수의 말을 경청하고 있었다. 곧 중간시험을 앞두고 있는 학생들은 육군에서 의료 전문인으로 지원해 약학과에 배치된 사병 학생들이다. 이들은 6개월동안 진행되는 프로그램을 수료한 후 주정부 또는 관련 기관에서 발부하는 라이선스 시험을 통과하면 미군이 운영하는 미 전역 15개 병원 중 한 곳에 배치돼 약국에서 조제가(Pharmacy Specialist)로 근무하게 된다. 관계자들은 라이선스가 있으면 제대 후 일반 약국에 의료 전문가로 취업할 수 있어 군인들이 앞다퉈 라이선스 시험을 치른다고 설명했다.

군대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이니 쉬울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지켜본 수업 과정은 굉장히 어려웠다. 일반 대학처럼 중간고사와 기말시험이 있고, 수업 태도와 일반 체력 훈련을 종합 평가해 성적을 매기기 때문이다.

METC의 수장인 래리 핸슨 소령은 "육군의 경우 떨어지면 다른 분야에 배치될 수 있는 기회가 있지만 공군의 경우 아예 제대해야 한다"며 "이 때문에 공군에서 온 학생들의 r경우 치열하게 공부한다"고 전했다.

잠시 후 옮긴 치과 병동 산하 치료소. 이곳에는 5명의 학생들이 직접 환자들을 치료하고 있었다. 학생들은 7주동안 진행되는 이론 과정을 마친 이들로, 전문의 교수의 감독 아래 치아 치료에 필요한 X-레이 촬영이나 마취, 스케일링 등을 하고 있었다.

당초 지원자는 15명이었으나 공부가 어려워 대부분 중간에서 탈락했다. 실습 과정을 끝내면 이들은 육군이 운영하는 치과에 배치돼 덴탈 스페셜리스트로 근무하게 된다.

치과 병동 과장인 발레리 홈스 대령은 "일주일에 40시간씩, 한달동안 이곳에서 직접 환자들을 보며 경험을 쌓는다"며 "공부가 어려워 탈락자가 많이 생기나 프로그램을 수료한 학생들은 주정부 라이선스 합격률 100%를 기록할 만큼 실력을 인정받는다"고 강조했다.

치과 클리닉 과정에서 만난 앨리스 이(19·풀러턴)양은 "고등학교 졸업 후 전문 커리어를 쌓기 위해 육군 의료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을 지원하게 됐다"며 "전문 분야를 배워서 인지 공부가 어렵지만 또 그만큼 재미있다"고 말했다.

샌안토니오 중심부에 위치한 의무사령부는 의료 전문가를 양성하고 군인과 퇴역 군인 및 가족들의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의료 시설 및 학교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거대한 단지로 구성돼 있다. 의무사령부는 최근 수년동안 의료관련 우수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의료 전문인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의무장교 양성 프로그램을 활성화시키고 있는 중이다. 군의관 외에 일반 외과, 치과, 방사능과, 치과, 물리치료과, 안과 등 58개 프로그램을 통해 연간 수천 명의 전문분야직 종사자를 배출하고 있다.

▶지원 분야

군의관 지원자들의 경우 의대와 치대, 수의대, 검안의대, 상담 및 임상 심리학과, 간호대 등 6개 관련 분야에서 공부하는 의학도들은 입대하면 최소 2년에서 4년동안 전액 장학금을 받고 월 수천 달러의 생활비도 지원받으며 공부하게 된다. 재학 중인 학교에서 첫 1년을 마치면 이들은 육군 의무병과 초급장교 과정(AMEED OBC)에 입교한 후 이수하면 2년동안 연간 6주씩 육군 산하 의료기관에서 트레이닝을 받아야 한다.

임관된 후에는 육군 헬스케어팀에 소속돼 군 생활을 시작한다. 근무지는 샌안토니오의 브룩 육군병원을 비롯해 워싱턴D.C.에 있는 월터리드 육군병원, 호놀룰루의 트리플러 육군병원 등이다. 미국 뿐만 아니라 한국을 비롯해 독일과 일본 등 세계 각국에 파병돼 있는 군인과 그 가족들을 대상으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전쟁시에는 전체 군의관의 26%, 간호사의 43%가 파병된다.

METC 간호병동 학장인 데니스 홉킨스-차드윅 대령은 "일반 간호 과정 외에 전쟁터 부상자들을 치료하는 법을 집중적으로 가르치고 있는 만큼 화상이나 총상 치료 분야는 실력을 인정받는"며 "때문에 육군에서 간호사 과정을 수료한 학생들은 라이선스 취득률 100%를 기록하며 제대 후 병원 취득도 보장받는다"고 설명했다.

최근 육군은 입대 자격 기준을 높여 21살부터 35살까지만 지원을 받고 있다. 그러나 의대와 치대 전문 라이선스를 취득한 의사일 경우 42세 이상도 지원이 가능하다.

또는 국방부에서 운영하는 국방의료대학에 진학하는 방법도 있다. 일반 학생이나 현재 복무중인 군인도 입학이 가능하다. 입학 조건은 의대처럼 힘들지는 않지만 의대 진학시험인 MCAT 점수와 연구소 경력 등을 요구하고 있다. 지원 자격은 18~32세의 미국 시민권자 또는 영주권자이다.

한편 육군은 예비군(Army Reserve) 의무장교 양성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지원자들에게는 매년 생활비와 학비를 지원한다. 장학금을 지원받았을 경우 지원 받은 기간만큼 복무해야 한다.

▶문의: (800)USA-ARMY www.healthcare.goarmy.com

라이선스 소지자엔 혜택 '듬뿍'
제임스 황 육군 모병 자문관

"미군에 좋은 혜택이 많이 있습니다. 전문 라이선스가 있다면 지원해보세요."
제임스 황 미 육군 모병소 자문관(사진)은 "전문직 분야가 세분화돼 있어 좋은 조건으로 근무할 수 있다"며 "특히 의대 진학생들의 경우 장학금 혜택이나 생활비 지원을 받을 수 있어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의료전문 분야를 가르치는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샌포드-브라운 인스티튜트의 프로그램 디렉터인 황 자문관은 또 "일반 사병으로 입대할 때도 의료분야 전문직을 신청한다면 제대 후 커리어에도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다"며 실력있는 한인들은 도전해볼 것을 강조했다.
다음은 황 자문관이 알려준 육군 사병들의 의료관련 병과 민간분야 관련 취득 자격증 링크들이다.
-메디컬 연구실 전문가: https://www.cool.army.mil/enlisted/68k.htm
-방사선의학 전문가: https://www.cool.army.mil/enlisted/68p.htm
-헬스케어 전문가: https://www.cool.army.mil/enlisted/68w.htm
-조제가:https://www.cool.army.mil/enlisted/68q.htm
-수술실 스페셜리스트: https://www.cool.army.mil/enlisted/68d.htm
-치과 전문가: https://www.cool.army.mil/enlisted/68e.htm
글·사진=장연화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