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바비큐 시즌이 돌아왔다…스테이크 구워볼까?

소고기의 모든것

바비큐 시즌이다. 5월이 되면 야외 혹은 집 정원에서 고기를 굽는 사람들이 눈에 띄게 늘어난다. 육식 문화가 일반적인 미국에서는 상대적으로 싼 값에 고기를 먹을 수 있는 게 무엇보다 큰 매력이다. 특히 소고기는 바비큐 시즌에 가장 널리 애용되는 식재료로 광범위한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상당수 한인들의 경우 소고기의 부위를 가리키는 영어 용어에서부터 헷갈리는 경험을 하고 있다. 또 소고기의 가격과 품질을 결정짓는 등급 시스템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도 있다.

◆ 가장 흔한 식용 부위 4가지만은 제대로 알고 있어야

식용이 가능한 소고기의 부위는 대략만 꼽아봐도 20군데가 넘는다. 이들 소고기 부위들의 이름은 위치에 따라 혹은 장기 명칭에 따라 결정되는 게 보통이다. 일반인들이 가장 많이 접하는 식육 부위는 크게 4가지로 나눠 볼 수 있다.

허리살(Loin) 갈비살(Rib) 목살(Chuck) 허벅지살(Round)이 그 것이다. 소를 측면에서 봤을 때 머리 뒤쪽에서 어깨까지 부위가 목 살이다. 다음으로 등허리 한 가운데까지 갈비살 이어 갈비에서 엉덩이가 시작되는 부위 사이가 허리살이다. 허벅지살은 엉덩이와 뒷다리 위쪽 부분이다.

이들 4가지 부위는 각각 다시 몇 가지로 세부 부위로 구분 되는데 일반 가정의 식탁에서 가장 흔히 접하는 부위는 갈비와 허리살이다. 이들 두 부위는 또 바비큐에 주로 이용되는 부위이기도 하다.

갈비와 허리살은 양념을 거의 하지 않거나 최소한으로 해서 먹을 수 있을 만큼 부드럽고 맛이 좋다. 안심(Tenderloin)과 등심(Sirloin)으로 흔히 세분되는 허리살이 그런 예이다. 목살이나 허벅지살은 상대적으로 질긴 편이어서 찌개를 한다든지 수프 형태로 먹는 게 보통이다. 물론 양념을 많이 하고 칼집을 내서 먹을 수도 있다.

◆ 프라임 등급은 2%에 불과

조리방법을 기준으로 할 때 갈비와 허리살에는 로스트(roast) 스테이크(steak)같은 명칭이 뒤따르는 경우가 많다. 로스트와 스테이크는 모두 불에 바로 구워먹을 수 있다는 게 공통점이다.

같은 부위 혹은 비슷한 부위라도 소고기는 등급에 따라 가격과 품질이 하늘과 땅 사이이다. 스테이크를 기준으로 할 경우 연방 농무부(USDA) 기준에 따르면 등급은 3개로 나눠볼 수 있다. 최상급인 프라임(Prime)과 그 다음 등급인 초이스(Choice) 맨 하위 등급인 셀렉트(Select)가 그것이다.

프라임의 경우 소 한 마리의 식육 부위 가운데 나오는 양이 2%에 불과할 만큼 얼마되지 않는다. 동네 수퍼에서 찾아보기가 상대적으로 힘든데 스테이크를 전문으로 하는 고급 레스토랑 등에서 주로 사용한다.

보통 소비자가 가장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게 초이스 등급이다. 육질은 충분히 연한 편이며 따로 양념을 하지 않아도 그대로 구워 먹기에 충분하다. 셀렉트는 상당히 질긴데 양념을 많이 한다든지 칼집을 아주 많이 내서 요리해야 한다. 아니면 국물을 내먹는 데 이용하는 것도 좋다.

이들 3단계 등급 외에도 흔히 '앵거스'로 통하는 검은 소의 고기는 육질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잘 관리된 앵거스의 허리 살은 프라임과 초이스의 중간쯤 되는 품질이다. 한편 소고기의 맛은 도축 후 냉장관리 요령에 따라서도 상당히 큰 차이를 보인다. 소고기는 도축 후 3~6주의 냉장과정을 거쳐 유통되는데 이때 적당히 수분이 빠지고 근육이 분해되면서 맛이 진해지고 부드러워진다. 같은 부위의 고기라도 인기 있는 고깃집 혹은 푸줏간에서 사온 것이 맛이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김창엽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