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전세계인 51%, 내세·신 존재 확신"…"죽으면 그걸로 끝" 한국인이 가장 많아

창조론보다 진화론 더 믿어

1만8000여명을 표본으로 실시한 조사결과 전 세계인의 절반 이상이 내세와 신의 존재를 믿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로이터통신과 시장조사기관인 입소스(Ipsos)가 23개국 1만882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가운데 51%가 '내세(사후세계)와 신적 실재(divine entity)에 대해 확신한다'고 답했다. '신을 믿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18% '잘 모르겠다'는 응답자는 17%였다.

반면 '창조론을 믿는다'고 답한 사람은 28%로 '진화론을 믿는다'는 응답(41%)과 '무엇을 믿어야 할지 잘 모르겠다(31%)'는 응답에는 못 미쳤다.

입소스의 바비 더피 사회조사연구소장은 "절반가량이 영적인 존재와 사후세계를 믿는다는 이 조사결과는 영적인 삶이 다수 세계인에게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응답자의 소속 국가별 분석결과에 따르면 신이나 절대자에 대해 명확한 믿음을 갖고 있다고 답한 사람 중에는 인도네시아 터키 브라질 출신들이 많았다. 반대로 '신이나 절대자를 믿지 않는다'는 응답자 중에는 프랑스인이 가장 많았으며 스웨덴 벨기에 영국 출신이 그 뒤를 이었다.

또 환생을 믿는 사람 중에는 헝가리 출신이 가장 많은 13%를 차지했고 '사후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르겠다'고 답한 사람 중에는 스웨덴 출신이 가장 많았다.

이와 함께 죽음과 함께 '단순히 없어진다(simply cease to exit)'고 답한 응답자 중에는 한국과 스페인 출신이 가장 많았다. 아울러 창조론 신봉자 중에는 남아공 출신이 최다였으며 미국 인도네시아 한국 브라질 출신들이 그 뒤를 이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