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워홀 1986년 '자화상' 경매에…뉴욕 크리스티 4000만불 예상

팝아티스트 앤디 워홀이 1986년에 제작한 자화상이 내달 11일 뉴욕 크리스티 경매장에 나온다고 크리스티 측이 20일 발표했다.

검은 색 바탕에 붉은 색으로 윤곽을 잡은 워홀의 자화상은 4000만 달러선에서 거래될 것으로 관계자들은 예측하고 있다.

지난 1996년 이 작품을 구입했다는 현재의 소장자는 익명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가로, 세로 각 3m의 크기에 워홀의 트레이트 마크라 할 수 있는 쭈삣 선 머리에 정면을 주시하고 있는 이 자화상은 워홀의 기념비적인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워홀은 이번에 경매에 나온 것 등 같은 자화상 2점 제작하여 한 점은 사망 6개월 전에 영국의 한 갤러리에서 전시회를 했는 데, 또 다른 한 점은 현재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다.

워홀의 또다른 자화상은 작년 5월 뉴욕 소더비 경매장에서 3260만 달러에 거래된 적이 있다. 또 2007년 워홀의 ‘그린 차량사고’는 크리스티 경매장에서 7170만 달러에 낙찰되어 화제가 무성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