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마추어-프로 동호인 18명 1박2일 사진 기행 르포, 렌즈속 친목과 경쟁…그리고 인생을 담았다

평면속에 입체감 드러내
'4월 만년설' 색다른 경험

사진은 만남이다. 렌즈를 통한 소통이다.

16일 오전 7시 사진을 잘 찍고 싶은 18명과 사진으로 먹고 사는 두 전문가가 여행을 떠났다.

바스케스 공원 데스밸리 위트니 마운틴을 1박2일동안 돌아보는 빠듯한 일정이다. 카메라 빼고는 공통점이 전혀 없는 사람들끼리 서먹할 법도 한데 서로 찍은 사진들을 공유하며 즐거워한다.

이번 여행의 핵심주제는 돌. 독수리 날개처럼 하늘 위로 높게 뻗은 바위 바람결에 흩날리는 모래 미국에서 제일 높다는 산을 재창조했다. 돈 박 작가는 "사진은 평면이지만 우리가 나타내고 싶은 건 입체적인 대상이다. 빛.시간.구도에 따라 사진은 변한다"며 함께 셔터를 눌렀다.

실력은 천차만별이었지만 사진을 좋아하는 마음만은 모두 같았다. 좋아하는 가수의 본방사수(본 방송을 반드시 본다는 뜻)를 포기한 윤소현(18)양도 아내의 부추김에 넘어간 최병렬씨도 사진의 매력에 푹 빠졌다. 꽃구경 왔다던 여고동창 3인방도 예외는 아니었다.

야생화를 찾아 다닌 정주성씨는 "(매일 환자들의 치아 사진을 찍다) 풍경 사진을 찍으니 느낌이 새롭다"며 "사진 속에서 찍은 사람의 생각이 드러나는 것이 신기하다. 바람 한 점 풀 한 포기에도 생명이 있다"고 말했다.

사진에 빠진 참가자들은 밥도 멀리했다. 밥 먹을 시간을 아껴 좋은 사물을 찾아 다니고 조언을 구했다. 데스밸리 가는 길에 점심을 먹었던 코모(Como)라는 작은 동네에서는 사진을 찍는 데 열중한 한 참가자가 버스를 놓치기도 했다. 그날 오후 론파인의 한 식당에 모인 참가자들은 컴퓨터를 이용 찍은 사진들을 감상하느라 10시에 먹는 저녁밥에는 관심도 없었다. 신현식 사진 전문기자가 혀를 내두를 정도의 열정이었다.

"평생 잊지 못할 것 같아요. 철퍽 넘어지면서 찍은 사진이잖아요(웃음)" 기타 강사인 현병길씨는 특유의 섬세한 터치로 모래언덕의 음영을 강조했다. 오렌지 빛으로 물든 저녁 하늘과 모래 물결 먼 곳을 바라보는 한 사람의 뒷모습이 어우러진 그의 사진은 '인생이란 무엇인가'를 생각하게 한다. 사진을 통한 인생공부다.

17일 오전 6시 기상을 알리는 벨이 울리기도 전에 참가자들은 카메라를 챙겨 밖으로 나섰다. 사막과 설산(雪山)의 조화를 한순간도 놓치기 싫었던 모양이다. 카메라 렌즈를 넘어 4월의 봄 사막에서 자라는 억척스런 풀 녹지 않는 만년설을 담아냈다. 부지런한 예비 작가들의 눈빛이 뜨거웠는지 여행을 계획한 빌리 장씨는 예정에도 없던 레드락과 하얀 모래 사막에 들렀다.

사진으로 맺어진 인연은 즉흥 동호회(회장 임종택) 조직으로 이어졌다. 사진 속에 친목과 경쟁 인생을 담겠단다. 중앙일보가 주최하는 사진 컨테스트가 이들의 목표. 사진은 사람을 움직인다.

구혜영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