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다디어트 음료-당뇨병 상관관계 없지만 줄이는 게 건강에 좋아"

하버드대 연구팀

다이어트 음료(diet soda)와 인공감미료가 첨가된 음료(artificially-sweetened drinks)가 당뇨병 발병 위험을 높인다는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연구보고서가 18일 나왔다.

하버드 대학교 연구팀이 1986년부터 2006년까지 20년간 4만여명의 남성을 대상으로 이뤄진 식습관과 건강상태 설문조사를 분석한 결과, 일반 탄산음료와 설탕이 들어간 가당음료(sugary drinks)를 자주 마실 경우 당뇨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지만 인공감미료가 첨가된 음료나 커피, 차의 경우는 그렇지 않았다. 설탕 대신 인공감미료를 사용한 다이어트 음료도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자 중 한 명인 프랑크 후는 “일반 탄산음료를 대체할 음료에는 여러가지가 있다”며 “다이어트 음료가 최선의 대체음료는 아니지만 적당한 섭취는 주목할만한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 임상영양학 저널(the 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에 실린 이 연구보고서는 다이어트 음료를 정기적으로 마시는 사람이 인공감미료가 첨가된 음료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당뇨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는 기존의 보고들과는 다른 것이다.

당뇨 위험을 높이는 요인은 대부분 탄산음료와 관련이 있었고, 레몬에이드와 같은 비탄산 가당 과일 음료와는 관계가 없었다.

미 국립보건원의 내분비학자 레베카 브라운은 “당뇨와 비만 위험을 겪고 있는 사람들은 다이어트를 하고 있을 가능성이 더 높아서 인공감미료가 들어간 음료를 선택할 가능성이 더 높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인공감미료 첨가 음료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우려는 아직 증명된 것이 아니지만 다이어트 음료를 비롯한 가당 음료 섭취를 줄이는 것이 건강에는 더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