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봄날의 PAUSE

봄날의 PAUSE
윤영지(시인·라클랜드)


보라빛 크로커스. 분홍 히야신스, 노란 수선화가
어느 날 아침 나즈막히 들어선 봄을 일깨워주고 있는데
까칠한 몸 속의 체온은 아직도 밑을 맴돈다
꽃 단장한 어휘들이 낯설고 감칠 맛 나는 촉감이 무덤덤하다
신경 낱줄들이 곤두서 수심으로 얽혀들고
엉켜진 거미줄 한 복판에 봄날은 하얗게 얼어붙는다.

잠시 정지…

결국은 PLAY 버튼을 다시 누르고야 말겠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