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Adventure Trip] '원시적 자연·현대 문명' 공존하는 아프리카

'사파리의 흥분' 남동아프리카
유럽 못지않은 오지 속 문명세계
세계 7대 자연장관 '빅토리아 폭포'

남동아프리카 지역 여행은 어드벤처 여행에 있어서 오지중의 오지다.

짐바브웨와 잠비아 국경에 있는 빅토리아 폭포의 장관과 보츠와나 인근 야생에서의 하마 코끼리를 마음껏 볼 수 있는 사파리의 흥분이 바로 오지 어드벤처다.

최근 아프리카 여행을 다녀온 한인 폴 김씨는 "보츠와나와 케냐 탄자니아를 지나서 남아프리카 공화국에 도착하니 오지 옆에 유럽 문명 못지않은 문명 세계가 있었다" "이곳이 진짜 아프리카 맞나하고 자문했다"고 회상했다.

보츠와나와 빅토리아 폭포가 간직한 원시적 자연미와 현대 문명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곳이 아프리카다.

보츠와나와 빅토리아 폭포를 공략하려면 남아공의 요하네스버그에서 시작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둘째날은 칼라하리 사막을 넘어 오카방고 델타 인근 마운에 도착한다. 네째날부터 오카방고 델타에서는 본격적인 열대 사반나로 이뤄진 사파리를 걷거나 카누를 타면서 즐길 수 있다. 다섯째날부터는 바오밥 나무 밑에서 캠핑을 한다. 재수가 좋으면 야간에 촌락 호숫가에서 코끼리가 물을 먹는 장면도 볼 수 있다고 한다.

일곱째날 페리를 타고 잠비아로 넘어가 빅토리아 폭포를 만난다. 화이트 보트 카누잉과 래프팅 코끼리 등타기와 사파리 그리고 폭포 위를 항공기로 날면서 느끼는 감격도 또 다른 선택이다.

빅토리아 폭포는 세계 7대 자연경관중 하나로 만수위 때는 세계에서 가장 큰 물이 떨어지는 곳이다. 아홉날째는 초베강에서 선셋 보트 크루즈를 즐길 수 있다.

열흘과 열하루날에는 관목지대 캠핑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지붕이 없는 사파리 차량을 타고 보츠와나의 야생을 즐길 수 있다. 카마 하마 보호구역도 방문해 볼 수 있다. 마지막날 요하네스버그로 돌아온다.

전형적인 열대 사막기후로 일교차가 심하며 5~9월에는 아침 저녁으로 섭씨 10도 이하로 내려가고 10월~4월에도 아침엔 섭씨 12~15도에 불과하다.

또한 전염병 백신도 미리 맞아야 하는데 황열병은 출국 10일전 반드시 접종해야 하고 말라리아도 예방약을 처방받아서 복용해야 한다.

현지까지 날아가는 항공료를 뺀 랜드 요금은 코스에 따라 다르지만 12일에 최소 2000달러 정도다. 물론 호텔방이 아닌 오두막 캠핑이다.

장병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