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DC 한국문화원서 '빛과 바람전'…오늘부터 부채·족자 등 74점 전시

부채를 소재로 한 전시회가 열린다.

 주미한국대사관 한국문화원(원장 남진수)은 7일(목)부터 13일까지 한국 고유의 전통 문화와 얼을 작품속에 담아 빛(shine) 내고 문화의 새바람(excitement)을 일으킨다는 취지로 2011년 ‘빛과 바람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3회째를 맞아 전통 부채 및 소품의 서양화, 문인화를 소개하며 워싱턴 일원 한인 및 지역사회에 한국 문화의 일면을 소개하는 예술의 장이 될 전망이다.

 김종태 해동서예학회 이사장 외 71명의 작가들이 부채 39점과 족자 33점, 서양화 액자 2점 등 총 74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개막식은 7일(목) 오후 6시30분 주미한국대사관 한국문화원에서 열린다. 행사 참여는 무료이며 사전 예약을 하면 된다.

▷문의: 202-539-5688 ▷장소: 2370 Massachusetts Ave N.W., Washington, DC 20008

 유승림 기자 ysl1120@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