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의 명시-179] 설중매

당신 그리는 마음 그림자
아무 곳에나 내릴 수 없어
눈 위에 피었습니다.

꽃피라고
마음 흔들어 주었으니
당신인가요?

흔들리는
마음마저 보여주었으니
사랑인가요?

제 향기도 당신 닮아
둥그렇게 휘었습니다.

함민복(1962∼ )

충청북도 중원에서 태어나 수도전기공업고등학교 졸업. 월성 원자력발전소에서 근무한 후 서울예술대학교 문예창작과 졸업. 1988년 ‘세계의 문학’에 ‘성선설’ 등을 발표하며 등단. 시집으로 ‘우울씨의 1일’‘자본주의의 약속’‘모든 경계에는 꽃이 핀다’ 등이 있다. 98년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2011년 윤동주문학상 수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