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문신

문신

송진(뉴저지)

비상하려던 용 하나
끝내 이무기로 화석이 되어 등에 박힌다
소나기에 젖은 나비
허리춤께로 잦아든다
태양을 향하여 펄떡이던 날개의 추락하는 하강곡선을 따라
바다가 일어서고
울대를 넘지 못한 소리가 부서져 흩어지고
너와 나의 경계마저 무너져 내린다
운명처럼 몸의 부분으로 돋아나는 이방인
은유의 뜻을 헤아려
환한 이끼로 습지를 가리려는 듯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