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방사능 물질 펜주서도 검출, 일 후쿠시마 원전 사고 여파…"인체 영향 미칠 정도 아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미국의 15개 주에서도 극소량의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지만 인체에 영향을 미칠 정도는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유에스에이투데이는 29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여파로 알래스카·캘리포니아·워싱턴 주 등 서부 지역은 물론 플로리다·사우스캐롤라이나 주 등 남동부 지역, 동부의 펜실베이니아·매사추세츠 주 등 최소 15개 주에서 미량의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고 보도했다.

보스턴에서는 지난주 내린 빗물에서 매우 낮은 농도의 방사성 요오드(131I)가, 펜실베이니아주에서도 지난 25일 빗물에서 요오드가 검출됐다.

애리조나주 방사선규제국의 오브리 고드윈 국장은 50마일 떨어져 있는 2개의 센서에서 극소량의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으나 이는 지난 1986년 소련의 체르노빌 원전사고 때도 나타났던 현상이라면서 주민들이 우려한 수준은 아니라고 전했다.

연방 환경보호청(EPA)은 27일 매사추세츠와 펜실베이니아 주에 내린 빗물의 방사선 수치가 평소보다 미세하게 상승했다는 보고를 받았지만 방사선 수치는 매우 낮은 수준으로 인체에 해롭지 않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본토 48개 주 100개 지점에서 대기중 방사성 물질에 대한 검사를 시행해왔다.

[연합뉴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