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전문가가 조언하는 '목욕 세계', '잘 씻어야 건강'…체질따라 목욕법 달라요

전신욕, 고혈압 환자는 피해야
반신욕, 노폐물 배출 효과 탁월
족욕, 미온·고온 번갈아 해야
냉온욕, 땀 많이 흘리는 체질 딱

목욕은 흥미롭다.

씻기 위한 목욕은 일상이지만 건강과 미용을 생각하면 전신욕.반신욕.족욕.냉온욕 등 '욕(浴)의 세계'가 펼쳐진다. 입욕의 가장 큰 효과는 혈액순환이다. 동시에 피부질환 통증완화도 할 수 있다. 목욕을 할 때 입욕제를 넣으면 그 효과가 배가된다. 최근 입욕제가 다양해지면서 집에서 온천욕 및 스파 효과를 얻는 '홈스파'가 인기를 얻고 있다. 체온보다 높은 고온욕은 혈액순환을 도와 노폐물을 빼면서 각질제거 및 피로를 푸는데 좋다. 미온욕은 심신의 안정시키며 릴랙스시킨다. 목욕을 치료법의 하나로 정의하는 한의학에서는 체질과 몸의 상태에 따라 전신욕.반신욕.족욕.냉온욕 중 선택해 입욕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조언한다. 오늘밤 어떤 목욕을 선택할까. 전문가들이 조언한 '욕(浴)의 세계'로 안내한다.

▶전신욕= 의외로 반신욕과 족욕에 비해 혈액순화 효과는 떨어진다. 전신욕은 물의 온도를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동국대 한의대 황민섭 교수는 "체온과 같은 37~38도가 좋다"며 "차게 느껴질 정도의 물온도는 심박수와 혈압이 올라가기 때문에 오히려 좋지 않다"고 말했다. 입욕 시간은 30분 미만이 좋다. 릴랙스와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서는 36도의 미지근한 물에 30분 정도 담그면 편안해진다. 나라여성전문 한방병원 진승희 원장은 "고혈압이나 심장병이 있으면 전신욕을 피하는 것이 좋다"며 "열이 많다면 38도 이상은 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반신욕= 머리는 차게하고 발은 따뜻하게 하는 반신욕은 한의학에서 추천하는 치료법 중 하나다. 남가주 한의과 대학 조현숙 학장은 "전신욕 보다 땀이 많이 배출되는 반신욕은 그만큼 혈액순환과 노폐물 배출 효과가 뛰어나다"며 "감기 불면증 생리통 요통 어깨걸림이 있다면 매일 반신욕을 하라"고 조언했다. 반신욕에 좋은 물의 온도는 37~39도가 적당하고 41도 이상은 넘지 않는 것이 좋다. 20분 정도 하반신만 담그고 열이 많다면 10분정도로 줄인다. 사우스 베일로대학 LA 클리닉 한철 박사는 "반신욕은 몸이 찬 경우 특히 권장되지만 대체로 체질과 상관없이 좋은 입욕법"이라며 "손발이 화끈거리는 갱년기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피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족욕= 가장 큰 역할은 하체를 따뜻하게 만드는 것. 자생한방병원 미국분원 윤제필 원장은 "손발이 차고 소화가 안되거나 위장병이 있다면 족신욕이 좋다"고 조언했다. 발이 붓거나 하체의 혈액순환이 좋지 않아 다리가 저린 경우에도 효과적이다. 한약재를 넣으면 무좀도 자연스럽게 치료된다. 물에 가능하면 종아리까지 담그고 37~40도 정도에 10~20분동안 땀이 날 때까지 담근다. 미온욕과 고온욕을 번갈아하면 족욕의 효과가 커진다.

▶냉온욕= 땀을 흘리면 어지럽거나 기운이 없다면 온탕과 냉탕을 번갈아 가며 목욕하는 냉온욕이 적당하다. 윤원장은 "땀을 많이 흘리거나 비만인 경우 냉온욕을 하면 모공을 수축하고 노폐물을 쉽게 배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혈압이 높은 노인들은 피해야 한다. 따뜻한 물에 10분 찬물에 5분정도 2~3회 번갈아 하는 것이 적당하다.

이은영.조원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