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정회원 승격 한인 신학대학 "우수한 영적 리더 키우자"

미주 장신대·쉐퍼드 신학대
각각 ABHE·ATS서 인정

남가주의 대표적인 한인 신학대학 2곳이 권위있는 대학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미주장로회신학대학교(총장 김인수.이하 미주 장신대)와 쉐퍼드 대학교 신학 대학원이 주인공이다.

우선 미주 장신대는 지난달 25일 플로리다 올랜드에서 열린 ABHE(Association for Biblical Higher Education) 제 64회 정기총회에서 정회원 학교(Accredited Member)로 승인받았다.

ABHE는 1947년 창립된 신학대학협의회로 북미주의 권위 있는 몇 신학대학협회 중 하나다. 현재 남가주의 한인 신학교 가운데 ABHE 정회원 학교는 월드 미션 대학교 베데스다 대학교 등이 대표적이다.

이에 따라 미주 장신대는 향후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주지역에 산재한 약 210여개의 회원교와 학점 학생 교수 자료 등을 교류할 수 있고 전학 진학 등의 혜택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김인수 총장은 "정회원 학교로 승인 받는데 8년간 공을 들였다"면서 "우수한 인재들을 더욱 많이 양성해 명문신학교로서의 명성을 쌓아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쉐퍼드대학교도 지난 11일 기자회견을 통해 "2월부터 미 고등 교육 인증협회(CHEA) 소속 미국 신학대학원 인준기관인 ATS(The Association of Theological Schools) 정회원 후보자격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 대학교는 6월 총회에서 정회원 자격을 받게 된다.

ATS는 하버드 예일 풀러 아주사 탈봇 등 260여개 명문 신학대학원들이 가입된 최고의 인준 기관이다. 미국내 한인 신학대학원으로써는 최초다.

정회원 후보자격의 기본 혜택은 이 신학대학원의 목회학석사(M.Div.) 및 목회학박사(D.Min.) 학위 및 학점이 ATS에 가입된 모든 학교들로부터 인정을 받게 된다는 것이다.

이 학교측은 "ABHE의 정회원 자격을 갖고 있는 여러 학교들에서 취득한 석사 및 박사과정 학점이나 학위로는 ATS 신학대학원에 진학하는데 제한이 있다"면서 "한인 학교로는 최초로 주류 신학대학원 진학의 장벽을 극복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1999년 리처드 리 박사에 의해 LA에 세워진 종합대학으로서 간호대학 IT 대학 음악대학 신학대학 부설 언어대학 등이 있다.

신학대학원은 세계적 지도자인 후안 카를로스 오르티즈 박사가 학장으로 재임 중이며 찰스 크래프트 박사 등 실력있는 교수진들을 통해 학생들을 교육하고 있다.

▶문의:(562)926-1023 미주 장신대/(213)481-1313 쉐퍼드 대학교

정구현 기자 koohyun@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