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의명시-176] 이른 봄의 서정

눈 속에서도
봄의 씨앗은 움트고
얼음장 속에서도
맑은 물은 흐르나니
마른 나무껍질 속에서도
수액은 흐르고
하나님의 역사는
죽음 속에서도
생명을 건져 올리느니
시린 겨울 밤에도
사랑의 운동은 계속되거늘
인생은
겨울을 참아내어
봄 강물에 배를 다시 띄우는 일
갈 길은 멀고
해는 서산 마루에 걸렸어도
겨울이 지나면
봄은 오게 되어 있나니
서러워 마라
봄은
겨울을 인내한 자의 것이거늘

=================================

▶김소엽(1944∼)

충남 논산에서 태어나 이화여대 영문과 졸업. 1978년 ‘한국문학’에 시 '밤'으로 데뷔했다. 시집으로 ‘그대는 별로 뜨고’’지금 우리는 사랑에 서툴지만’’사막에서 길을 찾네’와 수필집 ‘사랑 하나 별이 되어’ 등을 냈다. 2010년 제 46회 한국문학상 수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