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그때 그 사건] '신사참배' 반대 숭실대 폐교

대한민국 최초의 종합대학이자 기독교계열 대학교인 숭실대학교가 1938년 3월4일 문을 닫았다. 일제의 억압적 통치와 강제적 신사참배에 반대해 자진 폐교 결정을 내린 것이다.

이 학교는 1897년 10월10일 평양시 신양동에서 미국인 베어드에 의해 숭실학당으로 개교했다. 당시 학생 13명으로 출발한 숭실학당은 1900년 중등교육기관으로 발전했다. 1905년 대학부 설치로 한반도에서 최초의 고등교육을 실시했다. 대한제국 정부로부터 공식적으로 인정받은 한국 최초의 근대적 종합대학이다.

1912년 조선총동부가 대학을 허락했으나 1925년 대조선 교육방침으로 숭실대학교를 전문학교로 격을 낮추었다. 식민지 아래 학교로의 억압이 계속됐지만 숭실대학에서는 손정도 김창준 박희도 조만식 등 수많은 독립운동의 주역들을 배출했다. 을사보호조약 반대운동 3.1 운동 105인 사건 광주 학생운동 신사참배 반대운동 등 다양한 민족운동의 중심지 역할을 맡았다.

또 한반도 교회를 만드는 전도대를 조직해 활동했다.

일제가 패망한 뒤 숭실의 재건이 이뤄지지 못하다가 한국전쟁 직후에서야 다시 논의가 시작됐다. 영락교회가 숭실대학재단이사회를 조직 설립인가를 요청했고 1954년 허가를 받으면서 폐교 16년만에 다시 문을 열었다.

숭실대학은 영락교회의 임시건물을 임시 캠퍼스로 사용하다가 1957년에 완성한 상도캠퍼스로 이전했다. 1967년 한국기독교박물관을 개관하고 1969년 국내 최초로 컴퓨터 대학교육을 실시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