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응급실 부족에 커피숍으로 내몰리는 응급환자들

로얄 컬럼비안 병원 팀 호튼 커피숍을 응급실로 사용
병원 내 감염 관리 우려

뉴웨스트민스터의 로얄 컬럼비안 병원 측은 임시변통으로 병원 구내에 있는 도넛 박스가 즐비한 팀 호튼 매장을 응급실로 사용하는 발상을 실행해 물의를 빚고 있다.

환자들과 그 가족들은 단지 6개의 병상을 병원 내 팀 호튼으로 옮긴다고 해서 얼마나 혼잡을 덜 수 있다는 것인지 병원 측의 그러한 결정에 의문을 제기하며 황당해하고 있다.

환자의 가족인 셸리 피셔는 그녀의 어머니가 영업이 끝난 팀 호튼 매장의 즉석 응급실에서 채혈과 심전도 검사 등의 진료를 받았다고 말했다.

피셔는 팀 호튼 매장 역시 병원 복도나 수납방과 마찬가지로 위생상 안전한 장소가 아니지만 병원 측은 과거에도 혼잡하면 어쩔 수 없이 그러한 장소에 환자들을 수용했다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