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갇힌 상황'에서도 예배처로…숨 죽인채 기도

'여기는 이집트'…현지 한인 목회자와 전화 인터뷰
5인 이상 집회는 불법, 예배 시작되자 눈물이…

하지만 현지의 한인들에겐 결코 짧지 않은 시간이었다. 치안이 무너진 나라에서 외국인은 안전하지 못했다. 특히 한인 기독교인들은 한층 더 두려움을 느껴야 했다. 이슬람 국가인 이집트에서는 허가된 곳 이외의 장소에서 5인 이상의 예배나 집회가 불법이다. 뿐만 아니라 이미 30년 이상 계엄령이 지속되고 있다. 반정부 시위는 치안부재로 이어졌고 하루 17시간 통행금지가 선포됐다. 하지만 한인 교인들은 '갇힌 상황'에서도 예배처로 향했고 숨 죽인 채 기도했다. 무바라크 퇴진 1주일을 맞은 18일 현지 한인 목회자와 전화로 그간의 상황과 현재 분위기를 들었다.

"교회 문지방을 넘는데 교인들 모두 뭉클했어요. 몇몇 분들은 서로 껴안고 울기도 했어요."

수화기 너머 상기된 목소리가 들렸다. 애굽한인교회 김인용(43) 담임목사는 "오늘 3주만에 교회 예배당에 돌아와 예배를 드렸다"고 기뻐했다.

카이로 시내에 있는 이 교회는 현지 한인 기독교인들에게 상징적이다. 20년 역사를 지녔고 이집트내 3개 한인교회중 180명이 출석하는 가장 큰 교회다. 뿐만 아니라 이번 시위의 진앙지인 타흐리르 광장에서 10분 거리 지척에 있다. 역사의 소용돌이 한복판에서 풍파를 견딘 교회다. 안전문제로 교회에 가지 못하고 2개 그룹으로 나뉘어 가정집에서 모여 예배를 드렸다. 김 목사는 "모든 국제전화가 도청된다"면서 인터뷰에 난색을 표했지만 예배의 감격을 전하는데는 인색하지 않았다.

그는 "탱크와 바리케이트를 지나 몰래 예배처로 가야했지만 교회가 우리의 피난처였고 예배가 우리에게 평안을 준 시간"이라고 18일간 계속된 시위의 긴 터널을 통과한 소감을 밝혔다.

-현지 분위기는 어떤가.

"무바라크 퇴진 직후부터 빠르게 정상으로 돌아오고 있다. 전철도 다시 운행하고 인터넷도 재개통됐다. 거리 표정도 밝고 상점도 북적인다. 하지만 파업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어 문제다. 철강 전기 섬유 등 여러 업계로 번지고 있다. 중앙은행도 파업으로 문을 닫았다."

-치안은 안정됐나.

"바깥에서 걱정하는 정도에 비하면 괜찮다. 통행금지 시간이 자정~새벽 6시까지로 단축됐다.(반정부 시위가 시작된 지 사흘 후인 1월28일부터 통금이 선포됐다. 31일에는 오후 3시부터 다음날 오전 8시까지 17시간 동안 통행이 금지됐다)"

-가장 불안했던 순간은.

"시위 3일째인 1월28일과 무바라크 하야 발표날인 2월11일이었다. 공교롭게 둘다 예배날이다.(이집트는 금요일이 휴일이다. 이 교회는 금요일에 주일예배를 드린다.) 특히 28일은 시위 진압과정에서 유혈사태가 벌어지면서 분위기가 험악해졌다. 총 칼 곤봉으로 무장한 카이로 젊은이들이 자경단을 결성해 동네 입구를 지켰다. 11일은 전날 무바라크가 사임을 철회하면서 200만명이 모인다는 소문이 있었다. 교회가 시위장소인 타흐리르 광장과 가깝다보니 언제 불똥이 튈지 염려됐다."

-교회 홈페이지에서 '안전을 담보로 예배를 드렸다'는 글을 읽었다. 얼마나 위험했나.

"우리 교회는 영국 성공회 건물을 빌려쓰고 있다. 시위 때문에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기 어려워졌다. 그래서 28일에는 교회 대신 2개 그룹으로 나뉘어 73명이 예배했다. 이집트에서는 예배당 밖에서 5인 이상이 집회나 예배를 위해 모이는 것이 불법이다. 가슴을 졸여야 했다."

-당시 예배 분위기는 어땠나.

"예배장소로 가면서 탱크와 바리케이트 총 든 군인들을 통과해야 했다. 무슬림들 조차 예배를 취소했을 정도로 상황은 심각했다. 하지만 교인들은 비장했다.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모였기 때문인지 예배가 시작되자 다들 눈물을 흘렸다."

-무바라크 퇴진 1주일이다. 시위의 원인을 두고 분석이 많다.

“사실 이번 사태는 빵 때문이라고들 한다.(이집트 전체 가구의 90%가 정부 보조로 빵을 구입해 빵 값에 민감하다.) 최근 3년사이 물가가 많이 올랐다. 3년전에는 원화로 200원이면 빵 20개를 살 수 있었지만 지금은 10개 밖에 못산다. 민심이 성을 낸 것이다.”

-급여 수준이 낮은 것도 불만이라고 들었다.

“그렇다. 지금 파업이 전국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이집트 전체 국민의 50%가 극빈층이다. 임금이 워낙 낮다. 예를 들어 정부 병원에서 20년 근무한 의사 월급이 14만원쯤 된다. 그래서 의사들이 쓰리잡(Three Job)을 뛴다. 오전엔 정부병원, 오후에는 개인병원, 저녁에는 왕진을 다니는 식이다. 의사가 그럴진데 일반 노동자 임금은 어떻겠나. 빈부격차가 굉장히 심하다.”

-정부에 대한 민심은 어떤가.

“일단 무바라크 퇴진만으로도 만족하고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 하지만 새로운 독재 세력 등장에 대한 우려도 있다. 그래서 국민의 눈이 헌법 개정에 쏠리고 있다. 계엄령도 해제되길 바라고 있다.(이집트는 1967년 제 2차 중동전쟁 이후 18개월을 제외하고 계엄령 아래 있다.)”

-무바라크 퇴진 후 피부로 느껴지는 변화가 있다면.

“외국인들이 이집트 국민을 바라보는 시각이 바뀌었다. 그동안 가난한 사람들이라고 폄하했지만 이젠 시민혁명의 주인공들로 높이고 있다. 다들 동등한 입장으로 이집트인들을 바라보려 노력한다.”

-교민들이 많이 빠져나갔다고 들었다. 다들 돌아왔나.

“여기 교민이 1200명이다. 그중 900명이 출국했다. 우리 교회도 전체 교인 180명중 80명이 남았다. 27일까지 대한항공이 운행하지 않는다. 28일이면 아마 다들 들어오리라고 본다.”

-목회자로서 어떤 변화를 바라나.

“예배의 자유다. 아까도 말했지만 기존에 세워진 교회 건물 이외의 지역에서 예배를 드릴 수 없다. 통제되고 있는 언론의 자유도 이뤄지길 바란다.”

-LA에 있는 한인 기독교인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

“예배를 드릴 수 있나 없나의 문제에 봉착하면 자유롭게 예배를 드릴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얼마나 행복한 지 깨닫게 된다. 또, 이번 사태를 겪으면서 지금 밟고 있는 땅이 중요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나는 과연 이집트를 놓고 얼마나 기도 했던가하고 늬우치기도 했다. LA 한인교회들은 선교적 역량이 크다. 지금 밟고 있는 나라, 직장, 가정을 위해 기도하시길 바란다.”

정구현 기자 koohyun@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