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효과 100% 탈모 치료 물질 발견

빠진 머리를 다시 나게 할 수 있는 물질이 발견되었다.

UCLA 의과대학의 밀리온 물루게타 박사는 스트레스 호르몬을 억제하는 물질이 소화관기능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다가 뜻하지 않게 이 물질이 탈모를 치료하는 데 100%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AFP통신 등이 16일 보도했다.

물루게타 박사는 코티코트로핀 분비인자(CRF)라고 불리는 스트레스 호르몬을 과잉분비하도록 유전조작 한 쥐들의 소화관기능을 관찰하기 위해 소크 연구소(Salk Institute)가 개발한 아스트레신-B(astressin-B)라는 CRF억제제를 5일간 투여하고 지켜보는 과정에서 실험목적과는 달리 극심한 스트레스로 빠져버린 등털이 3개월 후 완전히 되살아난 것을 발견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펩티드의 일종인 아스트레신-B가 투여된 쥐들은 100% 빠졌던 등털이 다시 자라났으며 털만 자라난 것이 아니라 털의 색이 그대로 유지돼 갈색을 변하지 않았다고 물루게타 박사는 밝혔다.

그는 5일 동안이라는 짧은 시간의 치료에 최장 4개월까지 모발재생 효과가 나타났다는 것은 쥐의 수명이 2년이라는 점을 생각할 때 대단한 효과가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중과학도서관(PLoS One)'에 실렸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