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콜라 인공색소는 발암 우려" 소비자단체 CSPI 주장

코카콜라와 펩시콜라에 들어간 인공 갈색색소가 암을 일으킬 수 있다고 소비자보호단체인 공익과학센터(CSPI)가 주장했다.

CSPI는 집에서 냄비에 설탕을 녹여 만드는 캐러멜과 달리 콜라에 들어가는 인공 갈색 색소는 높은 압력과 온도 속에서 설탕이 암모니아.아황산과 반응해 만들어진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2-MI와 4-MI로 알려진 두 물질이 형성되고 이 물질들은 정부가 실시한 쥐 대상 실험에서 각종 암과 백혈병을 일으켰다고 CSPI는 밝혔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