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프레지던츠 데이' 주목 받는 버지니아…43명 중 8명 배출 '대통령의 주'

2008년 자국에서 촉발된 금융위기의 여파로 글로벌 경제대국 미국의 위상이 예전만 못하지만 미국 대통령은 여전히 그의 일거수 일투족이 전세계 미디어의 주관심사인 세계 최고의 유명인사다.

수도인 워싱턴 DC와 인접한 버지니아주는 43명의 역대 미국 대통령 중 조지 워싱턴을 비롯한 8명을 배출한 명실상부한 ‘대통령의 주’이다. 1776년 선포된 미국 독립선언문의 초안을 작성한 3대 대통령 토마스 제퍼슨은 버지니아주 샬롯츠빌 출신으로 미국 최고의 명문 주립대중 하나인 버지니아 대학교(UVA)의 설립자이기도 하다.

조지 워싱턴과 더불어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건국의 아버지 중 한 사람인 4대 제임스 매디슨 대통령은 여전히 헌법 해석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연방주의자논집 (Federalist Papers)의 3분의 1 이상을 작성한 ‘헌법의 아버지’다. 또한 집권 시절인 1814년 영국과의 전쟁 중 잿더미가 된 관저의 벽을 하얗게 칠해 ‘백악관 (The White House)’으로 탄생시킨 장본인이기도 하다. 백악관이란 이름은 1902년 테오도르 루스벨트 대통령이 공식화했다.

미국과 유럽 국가들의 상호 불간섭을 원칙을 골자로 한 ‘먼로주의’선언으로 잘 알려진 5대 제임스 먼로 대통령은 웨스트모얼랜드 카운티 출신이고 취임 후 한달 만에 백악관에서 숨을 거둔 비운의 대통령인 9대 대통령 헨리 해리슨은 찰스 시티 카운티가 고향이다. 해리슨의 유고로 뒤이어 10대 대통령에 취임한 존 타일러 역시 버지니아가 고향이다.

육군중위출신으로 독립전쟁과 부에나비스타 전투 등에서 공을 세웠던 12대 재커리 테일러와 제1차 세계대전 중 민족자결주의를 제창하고 ‘14개조 평화원칙’을 발표하는 한편 국제연맹 창설에 기여한 공로로 노벨 평화상까지 수상했던 28대 우드로 윌슨 대통령 역시 버지니아가 낳은 대통령들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