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희망의 메시지] 되기 위해서 인가, 하기 위해서 인가

인간의 비극은 자기 합리화, 자기 착각, 영적 무지, 무관심에 있다. 실없는 사람은 남 장기 두는 데 훈수하는 사람들일 것이다. 교회는 교양인을 만드는 곳이 아니다, 하나님의 사람을 만드는 곳이다.
 
바울의 고민은 세상 것을 깨뜨리지 못하는 데 있었고 나의 고민은 세상 것을 더 많이 잡지 못하는 데 있다. 콩을 먹고 사는 비둘기는 까마귀가 먹는 썩은 고기를 탐내지 않는다. 풀을 뜯어 먹고 사는 양이나 염소는 맹수의 피나는 살코기를 절대 탐내질 않는다.
 
오늘 교인들은 양이라 비유하셨고 1주일에 한 번씩 교회 와서 철학자의 이야기나 도덕학자의 원리를 들으면 양들은 다 죽는다. 교인들의 생명의 양식은 하나님의 말씀을 뜯어먹어야 산다. 강대상에서 사람을 웃겼다고 은혜 받았다고 생각한다면 큰일이다. 배우들도, 코미디언들도 웃기고 울리기도 잘한다. 인격이 투영된 설교가 가치있는 것이다. 숫자가 강요되는 시대에 목회자들은 고달프다. 성공적 가치관은 숫자에 얽매이지 않는다. 예수님도 99마리 양을 제쳐놓고 한 마리 앓은 양을 찾아나셨다. 이러므로 교회와 목회자는 하나님의 바른 뜻을 이해하면서 사역해야 될 것이다. 중동의 제일 큰 나라 이집트는 수천년 동안 성경 역사 속에 하나님을 대적하던 민족으로 이어온 나라였다.

특히 지난 30년간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이 권좌에서 독재를 해왔으나 민주 시민의 궐기로 19일째 되던 날 쫒겨 나서 헬리곱터를 타고 남쪽 어느 휴양지로 떠났다는 소식이다. 민주 시민들은 메카 타흐라흐(해방) 광장에서 18일 동안 민주주의를 열망하며 함성을 지르든 시민들이 드디어 승리했다. 30년간 독재자로 철권을 휘둘렀던 무바라크는 결국 물거품처럼 사라졌다.
 
제가 어릴 때 어른들의 제일 많은 질문은 “너는 커서 앞으로 무엇이 되겠느냐?”였다. 전 머리를 긁으며 “대통령”이라고 대답한 적이 있었다. 그러나 근래에 와서 어린 학생들에게 질문을 하면 갖가지 대답이나온다. 대통령 돼봐야 별수 없고 부정부패의 원흉이나 돼 형무소에 들어갈까 무서운 생각도 들게 한다. 우리는 무엇이 되기 위해서 공부를 한다.

의사, 변호사, 장관, 법조인, 외교관 등. 국회의원이 되기 위해 선심 공세를 퍼부어야 한다. 최근 일간지엔 한기총이란 기독교 최고 단체장 선거도 돈을 뿌리지 않으면 안된다고 고발한 글을 읽어보았다. 우리가 사는 버지니아는 올해 상황이 좀 달라졌다지만 돈이 있어야 회장 자리를 얻던 시절이 있었다. 나는 묻고 싶다. “되고 나면 뭐합니까?” 우물쭈물하다가 임기가 지나가면 그뿐이다. 이젠 적어도 무엇이 되기 보담 무엇을 하기 위해서 나섰으면 한다.
 
지난번 애리조나 총기 사건으로 기퍼즈 의원이 머리에 총상을 입었다. 그를 치료해 시민의 영웅이 된 한국계 의사 피터 리(49)는 의사는 돈에 관심이 없어야 하고 생명을 살리기 위하여 존재하는 직업이라고 말한 것에 크게 공감한다.
 
당신은 ‘되기 위해서’ 유형의 사람인가, ‘하기 위해서’ 유형의 사람인가?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어떻게 하느냐’다. 지성과 사랑과 겸손으로 사회에 지도자가 되기를 바란다.
 
▷이메일: dsdsshin@hanmail.net

신동수 목사 순복음프라미스랜드교회 담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