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류 패션 뉴욕 강타…15일 '컨셉트코리아3' 개최, 한국 브랜드 현지 진출 지원

‘메이드 인 코리아’ 패션이 ‘세계 패션의 메카’ 뉴욕에 한국의 멋을 알렸다.

15일 링컨센터 데이빗 루빈스타인 아트리움에서 열린 ‘컨셉트코리아’ 제 3라운드에서 이상봉, 도호, 스티브J·요니P, 제너럴아이디어 등 4개 패션 브랜드가 2011 추동 컬렉션을 선보였다.

고려청자에서 영감을 얻은 쪽빛을 컨셉트로 한 4개의 무대에 오른 한인 디자이너들은 뉴욕에 출사표를 던졌다.

파리에 진출한 후 뉴욕에 온 중견 디자이너 이상봉씨는 선(zen)을 테마로 테일러링을 강조한 모던룩을 선보였다. 이 가운데 청자색 드레스가 눈길을 끌었다.

이씨는 “도전할 수 있는 곳, 그것이 뉴욕의 매력이다. 데뷔하는 기분으로 뉴욕 땅을 밟았다”고 밝혔다.

세피아톤의 빈티지룩에 러플로 여성스러움을 살린 ‘도호’의 디자이너 도호씨는 “미국인 바이어들이 관심 있게 보고 갔다. 반응이 좋아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영국 유학파 출신 부부 정혁서씨와 배승연씨가 대표로 있는 ‘스티브 J와 요니 P’는 사춘기를 테마로 펑키한 캐주얼룩을 들고 뉴욕을 찾았다.

정씨는 “뉴욕의 젊은이들이 입고 싶은 옷이 무엇일까 상상하면서 이스트빌리지풍에 사춘기의 감성을 가미시켰다”고 밝혔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패션위크에도 참가한 ‘제너럴 아이디어’의 최범석씨는 밀리터리룩과 등산화라는 이질적인 테마를 믹스앤매치한 혁신적인 컬렉션을 선보였다.

한국의 패션 디자이너들을 뉴욕 시장에 진출시키기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인 컨셉트 코리아는 지난해 2월 뉴욕공립도서관, 9월 링컨센터 시어터에서 9개의 패션 브랜드를 소개했다. 이전의 일회성 쇼케이스 이벤트와 패션쇼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올해엔 첼시의 미트패킹 디스트릭트에 쇼룸을 설치하고 10일간 4개 브랜드의 컬렉션을 소개하며 네트워킹 전략도 보완했다.

그러나 개성을 중시하는 패션업계에서 국가 브랜드로 패션을 소개하는 프로젝트에 대해 일부에서는 회의적인 반응도 일고 있다. 컨셉트 코리아가 일시적인 전시 효과에 그칠 것이 아니라 장기 비즈니스로 연결되는 장이 되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박숙희 기자 sukie@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